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부산도 '흔들'…지진 신고 1만건, 대피 소동도 잇따라

입력 2016-09-13 08: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주 뿐만 아니라 경주와 인접한 부산 울산 경남지역 주민들의 불안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이번에는 부산에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서 이곳 상황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구석찬 기자, 부산에서는 만건이 넘는 지진 관련 신고가 접수됐다면서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어제(12일) 저녁 급습한 두 차례의 지진으로 부산, 울산 경남지역의 혼란은 밤새 계속됐습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부산경남소방본부에는 만 건이 넘는 지진 신고가 빗발쳤습니다.

곳곳에서 아파트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는 사태도 속출했는데요.

경남 양산 강서동에 사는 71살 황기복 할머니는 "집이 마구 흔들려 비명을 지르며 뛰쳐나왔다. 아파트 안으로 다시 들어가기 무섭다"라는 반응이었습니다.

결국 일부 주민들은 집을 비워둔 채 아파트 경로당이나 회관에서 밤을 지새우기도 했습니다.

불과 2달 전 울산 앞바다의 지진으로 한 차례 공포를 느꼈던 시민들은 이번 연쇄 지진으로 큰 충격을 받은 모습입니다.

[앵커]

특히 부산 해운대 쪽에 초고층 건물이 많지 않습니까. 이곳들도 비상이었죠?

[기자]

부산 해운대에만 80층 주상복합아파트를 비롯해 30층 이상 고층 건물이 90채에 이릅니다.

웅 하는 소리와 함께 건물이 크게 휘청거렸다는 주민들의 신고가 잇따랐는데요. 대부분 규모 6.0까지 내진 설계가 돼 있어 특이점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부산 남구 문현동에 있는 63층짜리 부산국제금융센터 건물 역시 비상이었습니다.

2차 지진 직후 필수인력을 제외한 전원 대피령이 내려진 건데요.

두 차례의 진동으로 이 건물 56층 글로벌팀 사무실에는 화분이 떨어져 깨지기도 했습니다.

[앵커]

대피를 하는 과정에서 문제도 많았다고 하는데 대피를 할 곳이 없었다, 이건 무슨 얘기입니까?

[기자]

네. 부산시와 각 구청은 지진 발생 직후 민방위 대피 마이크로 '넓은 지역으로 대피하라'는 내용의 안내방송을 했는데요.

시민들은 안내대로 넓은 운동장이 있는 학교 등으로 향했지만 교문 대부분이 시설보안을 이유로 잠겨있었던 겁니다.

급박한 위기 상황에서 대피소가 무용지물이 되자 시민들의 항의는 거셀 수 밖에 없었습니다.

부산시는 야간에 발생한 상황이라 미처 준비를 못했다며 앞으로 보완책을 마련하겠다고 해명했는데 재난 대처에 허점을 보이면서 시민들의 불신만 키웠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