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터뷰] 진선미 "국정원, 문건 의혹 부인하지만…내용이 굉장히 구체적"

입력 2016-05-03 23:05 수정 2016-05-03 23: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반값등록금 집회나 야권 인사에 대응하기 위해서 만들어진 문건이 국정원 간부에 의해서 작성됐고 이 간부가 어버이연합과 같은 단체에 관제데모를 기획했다.

이것이 의혹의 골자인데 해당 문건을 입수한 더불어민주당 어버이연합 불법 자금지원 의혹 규명진상조사 TF의 진선미 의원을 잠깐 화상으로 연결하겠습니다. 진 의원님, 짤막짤막하게 좀 진행을 하도록 하죠. 해당문건은 진 의원께 제보가 들어온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앞서 보도한 것처럼 국정원은 해당문건이 자신들하고 상관이 없다, 이렇게 검찰조사에서 밝혀졌다고 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것이 국정원 문건이라고 주장하시는 이유는 뭔가요.

[진선미 의원/더불어민주당 : 당시에 그 문건이 제보가 된 경위가 2013년 4월 18일에 이 국정원 대선개입사건 관련해서 경찰에서 수사 발표가 있었습니다. 그때 국정원 조직적으로 한 것이 아니라 개인 직원 두 사람과 일반인 한 사람만 기소하고 또 국정원에서 민병주 국장에 대해서는 아예 조사도 못해서 기소중지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는 말도 안 되는 결과가 발표가 났거든요. 그 뒤로 며칠이 안 돼서 우편물이 하나 날아왔습니다. 그 우편물 안에는 뭐라고 되어 있냐고 하면 원세훈 원장이 당시 특별지시에서 작성한 보고서입니다. 조직차원에서 정치개입 행위를 지시했음을 명백히 밝혀주는 자료입니다라는 쪽지까지 들어 있었거든요. 그런데 이 내용들을 살펴보면 그 문건 안에 조직의 이름 또 실명자의 이름 실제로 직원의 이름 그리고 전화번호까지 들어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전화번호도 실제로 당시 기자가 전화를 해 보니까 그 사람이 맞았어요. 그러니까 다 그 당시에 국정원에 근무하고 있었던 사람들이고 조직도 다 그대로 있었다.]

[앵커]

알겠습니다.

[진선미 의원/더불어민주당 : 그건 뭘 의미하는 걸까요?]

[앵커]

그것을 근거로 그런 말씀을 하신 건데 그럼 문건의 작성자가 어떤 사람일까요.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를 하던 고위간부다, 그렇게만 알려져 있는데.

[진선미 의원/더불어민주당 : 거기에는 세 사람의 이름이 실명으로 되어 있었고요. 문서가 작성된 당시 2011년에 근무하고 있었던 사실도 확인됐고요. 그리고 우리가 제보받아서 공개했던 2013년 그 시절에도 그 시절에는 청와대에 근무하고 있었던 것이 밝혀졌는데 문제는 뭐냐 하면 국정원에서는 이 문건이 본인들 아니다라고 얘기하는 겁니다. 그런데 누가 본인들이 아니라고 얘기한다고 해서 문건의 진정성립만이 중요한 게 아니라 이 내용이 굉장히 구체적으로 돼 있고요. 그럼 그게 실제로 실행됐는지 여부를 우리는 확인하고 싶었던 건데 국정원에서는 이 문건이 제대로 작성됐는지 그 초안이 있는지로 확인하려면 메인서버가 압수수색 조사돼야 하거든요. 그런데 국정원에서 거부했습니다. 그래서 조사도 못했고 우리가 의존할 수 있는 건 국정원의 본인들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그것만이 남아 있는 거죠.]

[앵커]

TF팀에서 지금 일하고 계신데 제보가 많이 들어옵니까, 짤막하게 말씀을 해 주신다면요.

[진선미 의원/더불어민주당 : 앞으로 많이 들어오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 사건이 전체적인 조명이 좀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언론에도 꼭 제보를 많이 좀 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앵커]

더불어민주당의 진선미 의원이었습니다. 오늘(3일) 고맙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