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음주 운전자, 경찰에게 흉기 휘둘러…실탄 쏴 검거

입력 2016-02-16 08: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만취상태로 도로에 차를 세우고 잠을 자던 50대 남성이 신원 확인을 하려는 경찰관에게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경찰은 총을 쏘면서 제압했고, 이 남성과 경찰 모두 부상을 입었습니다.

정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50대 남성이 도로의 차를 세우고 잠을 자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된 건 그젯밤(14일) 8시 15분쯤.

충남 아산경찰서 둔포파출소 소속 장모 경사와 박모 순경이 출동해 운전자 54살 정모 씨를 깨워 신원 확인을 요구했습니다.

술에 취해 요구에 불응하던 정 씨는 장 경사에게 수차례 흉기를 휘둘렀고 흉기에 찔린 장 경사는 공포탄 1발과 실탄 1발을 발사했습니다.

왼쪽 허벅지에 총을 맞은 정 씨는 총을 뺏으려 달려들었고 이 과정에서 실탄 2발이 격발돼 장 경사의 검지가 절단됐습니다.

총소리가 나자 뒤 쪽에서 차량을 우회시키던 박 순경이 달려와 정씨를 제압했습니다.

[박 모 순경 : (주변) 교통정리를 하고 있었는데 총소리가 났습니다. 피해 입으신 직원이 119 불러달라고 그런 상황이었습니다.]

5년 전부터 음주운전과 무면허 운전을 일삼던 정 씨는 이 날도 혈중 알코올 농도 0.243%의 만취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정 씨에 대해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