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새정치연합 "자살 공격" 정동영 "반성문 내놔야" 공방

입력 2015-03-31 21:35 수정 2015-03-31 23: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4.29 재보선에서 '뜨거운 감자'는 정동영 전 의원이 출사표를 던진 서울 관악을 선거구입니다. 어제의 동지였던 야권 두 진영의 공방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새정치연합은 정 전 의원을 겨냥해 "친정을 향한 자살 공격"이라며 직격탄을 날렸고, 정 전 의원은 "새정치연합은 반성문을 내놔야 한다"고 응수했습니다.

신혜원 기자입니다.

[기자]

선제공격은 새정치연합 지도부에서 시작됐습니다.

[양승조 사무총장/새정치연합 : 매번 친정 뒤에 깃발을 꽂는 출마에 어떻게 명분이 존재할 수 있겠습니까. 게도 구럭도 다 잃는 출마선언이라고 생각합니다.]

승리를 낙관했던 서울 관악을에 정동영 전 의원이 뛰어들자 대립각을 분명히 했습니다.

새정치연합의 직설 화법에는 이번 재보궐 선거가 문재인 대표 취임 후 첫 시험대라는 위기감도 묻어납니다.

[김경협 의원/새정치연합 : 대통령 후보까지 지낸 정동영 전 의원이 관악을 출마를 선언했는데요. 너도 죽고 나도 죽자, 친정집을 향한 자살 공격입니다.]

정 전 의원도 반격에 나섰습니다.

[정동영 전 의원/국민모임 : 문재인 세상은 어떤 세상일까요, 전 거기에 동의하지 않습니다. 먼저 반성문을 내놔야 합니다.]

문재인 대표가 참여정부의 실정을 책임져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정동영 전 의원/국민모임 : 참여정부 시기에 가장 많은 일하는 사람들이 잘렸고, 가장 많은 노동자가 죽었고, 비정규직이 됐습니다.]

새정치연합이 "정 전 의원과의 단일화는 없다"고 선을 긋고, 새누리당의 '어부지리' 가능성까지 거론되면서 서울 관악을은 이번 재보선의 최대 격전지가 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