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4·29 재보선 한 달 앞으로…여야, '경제·안보' 공방전

입력 2015-03-29 20: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4·29 재보궐선거까지 이제 꼭 한 달 남았습니다. 여야는 각각 김무성 문재인 체제의 첫 리더십 시험대라는 점에서 작지 않은 의미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여야는 오늘(29일) 경제와 안보를 놓고 날선 공방을 주고받으면서 본격적인 선거전에 들어갔습니다.

안의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재보선을 한 달 앞둔 가운데 당 대표 선출 50일을 맞은 새정치민주 연합 문재인 대표, 더 독하게 변하겠다고 다짐합니다.

[문재인 대표/새정치민주연합 : 50일 더 마늘과 쑥을 먹어야 우리 당이 제대로 변화된 모습을 국민들께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정부 여당의 경제정책도 전망이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경제관료들에게 휘둘리지 않는 게 중요한데 그런 부분을 잘 모르는 것 같다"며 돌직구를 날렸습니다.

또 새누리당이 안보를 최고로 생각하는 것 같지만 정말로 안보에 무능하고 관심이 없다고 꼬집었습니다.

새누리당은 새정치민주연합의 안보 정당 행보가 갑작스럽다며 과거 '대북 퍼주기'식 정책에 대한 해명과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천안함 사건이 북한 소행이라는데 반론의 여지가 있다고 한 야당 소속 설훈 교문위원장의 발언을 거론하며, 문 대표가 분명하게 입장을 표명하라고 압박했습니다.

[박대출 대변인/새누리당 : 이제 문재인 대표가 (천안함 사건과 관련한) 합리적 의심론자들의 비합리적 의심에 대해 답을 해야 합니다.]

총력 지원체제에 돌입한 여야는 내일 나란히 서울 관악을 현장에서 지도부 회의를 엽니다.

국민모임의 정동영 전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어 관악을 출마 여부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