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직원 메일·메신저 은밀히…회사가 당신을 엿보고 있다

입력 2014-09-23 09: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JTBC는 '폭력의 추방'을 아젠다로 선택했습니다. 우리 사회의 언어 폭력, 성폭력, 특정 조직 내의 폭력 등입니다. 우리 사회가 극한 대립과 불신을 가져온게 바로 여기저기 존재하는 폭력때문이라고 봤습니다. 오늘(23일)은 첫 번째로 온라인상에서 이뤄지는 폭력을 고발합니다. 일부 기업들이 기밀 유출을 막는다는 이유로 소프트웨어를 설치하면서, 이것을 직원의 사생활 감시용으로 쓰고 있다는 주장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강신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다른 사람의 이메일과 메신저를 추적할 수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상대방이 언제, 누구에게 어떤 내용의 메일을 보냈는지 한 눈에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개인정보나 기술 유출을 막기 위해 개발됐지만 직원 감시용이라는 지적과 민원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올해 8월까지만 이와 관련된 진정이 270건이나 인권위에 접수됐습니다.

[임모 씨/이메일 추적 시스템 피해자 : (이메일 내용을 거론하며) 모멸감을 주고, 넌 이제 죽었다는 식으로 이거예요. 제가 충격받아서 병원에까지 입원했었죠.]

그런데 JTBC가 조달청을 통해 확인한 결과 환경부 등 일부 정부 부처가 이메일 추적 시스템을 구입해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해당 부처들은 "부처에서 다루는 개인정보 유출 방지용으로만 사용할 뿐 사생활 감시용으로는 쓰지 않고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