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구미서 60대 여성, 옆집서 숨진 채 발견...옆집주인은 행방 묘연

입력 2022-09-23 10: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경북 구미경찰서〈사진=JTBC 갈무리〉경북 구미경찰서〈사진=JTBC 갈무리〉
어제(22일) 오후 경북 구미의 한 원룸에서 60대 여성이 이웃집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북 구미경찰서에 따르면 60대 여성 A 씨의 시신은 상당히 부패하여 있었으며 눈으로 살펴봤을 때 타살이 의심되는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A씨가 숨진 채 발견된 곳은 70대 남성 B 씨가 사는 이웃집입니다.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인 B 씨의 집 앞에 동사무소에서 지급한 쌀이 열흘가량 놓여 있고 B 씨 모습이 보이지 않자 주민들이 경찰에 신고한 겁니다.

A 씨와 B 씨는 부부 사이는 아니며 평소 집을 오가는 정도의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사라진 B 씨를 찾고 있으며 A 씨를 부검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힐 예정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