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솔로 데뷔' NCT 텐 "'쏘리쏘리' 보고 아이돌 꿈, 많이 성장했다"(종합)

입력 2024-02-13 15: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그룹 NCT 텐이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미니앨범 'TE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현우 엔터뉴스팀 기자 kim.hyunwoo3@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그룹 NCT 텐이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미니앨범 'TE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현우 엔터뉴스팀 기자 kim.hyunwoo3@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떨리고 설렌다." NCT 텐이 태용에 이어 솔로 가수로 데뷔했다.

13일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NCT 텐 첫 미니앨범 '텐(TEN)'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텐은 NCT U·WayV·SuperM 멤버로 활동했다. 이후 NCT 태용에 이어 두번째로 솔로 데뷔를 하게 됐다. 텐은 솔로 데뷔 여정에 대해 "텐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이라고 정의했다. 때문에 지향하는 아티스트를 묻는 질문에도 "진짜 어렵다. 아직도 찾고 있다. 지금의 텐 모습을 집중해서 보여주고 있다. 앞으로 다른 앨범을 내면 또 다른 텐이지 않나, 어떤 모습 나올지는 아직은 정하고 싶지 않다"고 힘주어 말했다.

솔로 데뷔 타이틀곡 '나이트워커(Nightwalker)'는 리드미컬하고 중독성 있는 비트감과 오묘한 분위기의 베이스, 기타 리프가 어우러진 팝 댄스 곡이다. 가사에는 거부할 수 없는 존재에게 이끌리는 모습을 담고 있다.

그룹 NCT 텐이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미니앨범 'TE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김현우 엔터뉴스팀 기자 kim.hyunwoo3@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그룹 NCT 텐이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미니앨범 'TE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김현우 엔터뉴스팀 기자 kim.hyunwoo3@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타이틀 곡 '나이트워커'를 포함해 '워터(Water)'·'데인저러스(Dangerous)'·'온 텐(ON TEN)'·'섀도(Shadow)'·'라이 위드 유(Lie With You)' 등 다양한 장르의 영어곡 6곡이 수록됐다.

텐은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그는 "이 순간을 오랫동안 기다렸다. 많이 떨리고 부담된다. 녹음하거나 뮤직비디오 찍을 때 재밌었다. 스태프들과 함께한 컨셉트 상의도 재밌었다"며 "이번 앨범은 엄청 다채롭고 장르가 다 다르다. 텐이라는 친구도 다양한 매력을 갖고 있고 다양한 재능 갖고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고 자신했다.

이어 "앨범 준비는 엄청 오래됐다. 어떤 음악할까부터 출발했다. 레퍼런스를 계속 캡처하고 보관했다가 본격적으로 지난해부터 준비를 시작했다. 처음 데뷔했을 땐 래퍼였는데 이후론 랩곡을 안해봐서 수록곡으로 힙합에 도전했다. 그게 '온 텐(ON TEN)'이다. 타이틀곡은 중독성 있는 팝송이다. 몽환적이고 멜로디도 매력있는 곡이다. 거부할 수 없는 존재에게 흘러가는 모습을 담았다. 녹음도 연기하듯 했다"고 돌아봤다.

6곡의 곡 중에서 타이틀곡 선정 이유는 무엇일까. 텐은 "곡마다 또 다른 텐이 있다.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어떤 곡이 잘 맞을까 고민하다가 '나이트워커'가 가장 잘 맞는 거 같아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그룹 활동과의 차별점에 대해서는 "그동안은 복잡하고 힘 있는 안무를 많이 했는데 이번엔 간단하면서도 반복되는 안무를 많이 해보려 했다"고 직접 악무를 선보이기도.

텐은 솔로 데뷔를 기념해 지난 설 MBC '복면가왕'에도 출연했다. 그는 "솔로 앨범을 준비 하면서 ''복면가왕' 나가고 싶다'고 던지듯 한 말이었는데 진짜로 하게 됐다. 너무 좋은 경험이고 잊지 못할 경험이 됐다. 쇼케이스 무대보다 떨린다. 엄청 영광이었다"고 밝혔다.

텐이 말하는 자신의 강점은 '올라운더'다. 그는 "단체활동 할때랑 솔로 할 때 다르다. 솔로 활동은 스스로 어떤 사람인지 아직 분명하지 않으니까 이번 기회로 텐을 찾아보자는 마음이다"라며 "감사하게도 '올라운더'라고 이야기 해주셔서 열심히 하고 있다. 노래·춤·랩 모든 장르 다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룹 NCT 텐이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미니앨범 'TE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김현우 엔터뉴스팀 기자 kim.hyunwoo3@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그룹 NCT 텐이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미니앨범 'TE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김현우 엔터뉴스팀 기자 kim.hyunwoo3@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한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동료들의 관심도 뜨겁다. 텐은 "태용이 형은 어제도 연습실에서 만났다. 응원해줬고 티저도 봤다고 하더라. 든든하다"며 "태민이 형한테도 타이틀곡이랑 다른 수록곡도 들려줬다. 윤호 형한테도 들려줬다. 형들은 항상 똑같은 말 해준다. '텐 너는 하고 싶은 거 해라, 너 믿고 하라'고 해줬다"고 했다.

"슈퍼주니어 '쏘리쏘리' 무대를 보고 아이돌 가수를 꿈꿨다"던 텐은 어느새 NCT 멤버를 넘어 솔로 가수로 도약하게 됐다. 그는 "그 사이 많이 성장했다는 생각이 든다. 많은 걸 배웠고 많은 경험을 얻고 성장했다는 걸 많이 느낀다. '쏘리쏘리' 땐 아무것도 모르고 춤만 좋아했던 애기였다"며 "지금은 더 깊게 이것 저것 하는 듯 하다. 솔로 데뷔가 엄청 긴장하고 떨린다. 어떤 반응과 피드백이 올지 궁금하다"고 덧붙였다.

텐의 첫 미니앨범 '텐(TEN)'은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김선우 엔터뉴스팀 기자 kim.sunwoo@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사진=김현우 엔터뉴스팀 기자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