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교육부 '무전공' 확대 방침에...대학 총장들은 '학과 쏠림' 우려

입력 2024-01-30 12: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교육부가 대학의 '무전공' 입학정원 확대를 추진합니다.

교육부가 오늘 발표한 '2024년 대학혁신지원사업 및 국립대학 육성사업 기본계획'에 따르면 교육부는 앞으로 전공을 정하지 않고 재학 중 전공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학생 수가 전체 모집인원의 25% 이상이 된 대학에 재정 지원을 강화할 계획입니다.

당초 교육부는 당장 올해 고3 대입부터 수도권 대학과 주요 국립대에 대해 일정 비율 이상 무전공 선발을 재정적 인센티브 '자격 조건'으로 내걸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현장의 반발이 이어지자 한발 물러섰습니다. 다만 무전공 선발 비율을 25% 이상으로 끌어올리겠다는 구체적인 목표치를 제시한 겁니다.

실제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가 전국 4년제 대학 총장들을 설문조사한 결과, 현재 자유전공과 무전공 등을 운영하지 않고 있는 학교 74곳 중 57곳이 이를 도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운영중인 학교 61곳 중 47곳은 확대 운영할 계획이라고 답했습니다.

자유전공·무전공 도입 및 확대 정책 적용이 어려운 이유에 대해서는 '학문 편중 및 전공 쏠림 현상'이 우려된다는 답이 가장 많았습니다. 총장들은 대학 및 계열 특성에 따라 도입, 운영의 자율성과 개선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응답했습니다.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