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은 용서 쉽지 않아"…추신수 '학폭 후배' 옹호 파문

입력 2023-01-25 20: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학폭의 흔적은 가해자에게도 깊습니다. 야구계에서 지금 학폭 논란'이 다시 뜨겁습니다. 추신수 선수가 학폭 문제로 징계를 받은 후배 선수를 옹호하자, 야구계 원로들까지 나서서 경솔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최종혁 기자입니다.

[기자]

[추신수/SSG (유튜브 '미국 한인 방송 DKNET') : 박찬호 선배님 다음으로도 좋은 선수가 될 수 있는 재능을 가진 선수인데… 한국이 용서가 쉽지 않은 것 같아요.]

추신수는 안우진을 옹호하며 국민 정서까지 언급했습니다.

학폭의 대가를 다 치렀다고도 주장했습니다.

[추신수/SSG (유튜브 '미국 한인 방송 DKNET') : 처벌(징계)도 받고 출장 정지도 받고 다 했어요. 국제대회를 못 나가는 거예요, 안우진 선수가.]

여론의 비판은 거셌습니다.

야구계에서도 경솔했단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이순철/전 WBC 대표팀 코치 : 피해자가 용서를 다 안 하고 있는 상태기 때문에 그런 문제에 대해선 쉽게 접근할 수 없는 부분이잖아요. 안우진 선수를 선발했을 때 후폭풍이 더 세지…]

안우진은 고교 시절 야구부 후배들을 폭행했다는 이유로 징계를 받았습니다.

국가대표 자격도 잃었습니다.

다만 메이저리그가 주관하는 WBC엔 나갈 수 있는데 한국야구위원회는 고심 끝에 자격을 주지 않았습니다.

실력이 전부가 아니어섭니다.

[조범현/한국야구위원회 기술위원장 : 나라를 대표하는 국가대표의 상징적인 의미, 책임감, 자긍심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해서…]

안우진의 학폭 논란은 아직 매듭지어지지 않았습니다.

WBC 역시 국가를 대표해 나가는 대회입니다.

이 때문에 팬들은 추신수의 돌출 발언을 이해하지 못하는 분위기입니다.

이런 가운데 투수 출신의 안영명 코치는 추신수를 "진짜 선배"라며 지지했다, 비판이 잇따르자 사과했습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미국 한인 방송 DKNET')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