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총리 "실내마스크 해제 판단 기준 이달 중 최종 확정"

입력 2022-12-09 09:32 수정 2022-12-09 11: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덕수 국무총리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 관계장관회의 및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한덕수 국무총리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 관계장관회의 및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시점에 대해 한덕수 국무총리는 "구체적인 판단 기준은 공개 토론회와 자문위원회 논의를 거쳐 이달 중 중대본 회의를 통해 확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9일) 한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계장관회의 및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방역 상황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지표와 기준을 마련해 이를 충족하는 시점에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 또는 자율 착용으로 전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확진자, 위중증과 사망자 추세 등을 고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두고 의견이 제기됐고 정부 내에서도 많은 논의가 있었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방역정책의 최우선 목표로 하는 것은 변치 않는 원칙"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 총리는 "마스크 없이도 안전하고 평온한 일상을 누리기 위해서는 백신접종이 중요하다"며 "다음주까지 예정된 '집중접종기간'을 연말까지 연장해 보다 많은 건강취약계층이 신속하고 편리하게 접종을 받으실 수 있도록 지원을 계속하겠다"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화물연대가 16일째 이어온 총파업 철회 여부를 투표를 통해 결정하는 것에 대해선 "국가 경제 정상화와 국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하루속히 업무에 복귀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한 총리는 "정부는 고질적인 불법 집단행동과 그로 인한 경제피해가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폭력과 불법에 타협하지 않고 단호히 대응해 법과 원칙이 확고히 지켜지도록 하겠다"고 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