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답답한 무승부" "대단한 무승부"…같은 결과 '엇갈린 표정'

입력 2022-11-26 18:29 수정 2022-11-26 18: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6일) 새벽 연이어 치러진 두 경기 모두 무승부로 끝났습니다. 미국과 에콰도르는 무승부임에도 호평을 받았지만 잉글랜드와 네덜란드에게는 혹평이 쏟아졌습니다.

정재우 기자입니다.

[기자]

< 잉글랜드 0:0 미국 │2022 카타르 월드컵 B조 2차전 >

마지막 기회에 몸을 던진 해리 케인의 헤딩이 골문을 빗겨납니다.

첫 경기에서 이란을 큰 점수 차로 이겨 팬들에게는 기대가 더 컸을 경기.

카타르 개막전보다도 많이 모인 6만 8,000명의 관중은 경기에 쏟아진 관심을 보여줍니다.

하지만 결과는 한 골도 나지 않은 무승부 였습니다.

잉글랜드는 번번이 몸을 던진 미국의 수비에 가로막혔고, 골대를 맞고 튕겨 나간 풀리식의 슛에는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습니다.

토트넘에서 손흥민과 함께 침투해 적을 흔들던 케인의 모습은 온데간데 없었습니다.

미국을 상대로 한 잉글랜드의 역대 전적은 8승 2무 2패로 압도적입니다.

하지만 월드컵에서만큼은 한 번도 이긴 적이 없습니다.

팬들의 반응도 엇갈렸습니다.

[펠햄/잉글랜드 팬 : 잉글랜드는 너무 지루했습니다. 정말 끔찍했어요. 더 잘했어야 했어요.]

[에릭/미국 팬 : 경기는 꽤 훌륭했어요. 미국이 성장해서 대등히 겨뤘습니다. 더이상 영국의 동생이 아닙니다. 동등한 실력이 있어요.]

< 네덜란드 1:1 에콰도르 │2022 카타르 월드컵 A조 2차전 >

'오렌지 군단' 네덜란드도 체면을 구겼습니다.

경기 시작 6분 만에 강력한 왼발 슛으로 골대를 꿰뚫은 학포의 첫 골.

경기의 흐름을 잡을 뻔했지만 이 골이 네덜란드의 경기 마지막 유효 슈팅이었습니다.

네덜란드의 슈팅은 단 두 번이었습니다.

유럽 팀이 이렇게 적게 슛을 한 건 56년 만의 일입니다.

한 매체는 '구석기 축구'라며 비꼬았습니다.

반면 에콰도르는 끊임없이 네덜란드를 위협했고 결국 후반전 발렌시아의 동점 골로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렸습니다.

영웅이 된 발렌시아는 지난 경기로 인한 부상 탓에 후반전을 끝까지 뛰지 못했습니다.

'에이스'의 부상에도 무승부로 끝난 경기.

같은 결과를 받았지만 두 팀을 향한 평가는 사뭇 달랐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