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오늘 한·미·일 합동 훈련…독도 앞바다에 '욱일기' 펄럭

입력 2022-09-30 07: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30일) 동해에서는 북한의 도발에 대비하기 위한 한·미·일 합동 훈련이 실시되는데요. 그런데 훈련 지점이 독도에서 불과 150km 정도 떨어져 있습니다. 이곳에서 우리 군이 욱일기를 단 일본 자위대 군함과 함께 훈련하게 되는 건데 논란이 예상됩니다.

김민관 기자입니다.

[기자]

우리 군은 동해상에서 한미일이 북한의 잠수함 도발에 대비한 연합 훈련을 한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자위대는 준 이지스급 미사일 호위함인 아사히 함을 보낼 계획입니다.

국방부는 이번 훈련에 대해 "북한의 SLBM 등에 대응하는 차원. 2017년 이후 중단된 한미일 군사 협력을 복원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일본과 동해상에서 군사 훈련을 하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2017년에는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서 이뤄졌습니다.

특히 훈련 지점은 독도에서 불과 150여km 거리입니다.

일본은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면서 우리 군의 독도 방어훈련을 비난해왔습니다.

이 때문에 독도 인근 해역에서 욱일기를 단 일본 함정과 같이 훈련하는 게 적절하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부승찬/군사 전문가 : 국민 정서에도 맞지 않을뿐더러 실제로 일본이 집단적 자위권 차원에서 한반도 영토와 영해로 진입할 수 있는 빌미가 될 것입니다.]

특히 한반도 유사시 자위대가 진입할 수 있다는 논란도 다시 불거질 수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승우)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