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JTBC 뉴스레터 600] 與비대위, 누구 책임 클까

입력 2022-08-16 18: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JTBC 뉴스레터 600] 與비대위, 누구 책임 클까
 
[JTBC 뉴스레터 600] 與비대위, 누구 책임 클까
 
[JTBC 뉴스레터 600] 與비대위, 누구 책임 클까
ISSUE 01
30% 고지전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을 맞아 여론조사 결과가 잇따라 나오고 있습니다. 대통령 지지율이 여러 조사에서 대체로 30%를 밑돌고 있습니다. 지지율 침체 원인은 조사마다 대동소이합니다. 인사 참사, 국정 운영 무능, 국민 통합 부진 등을 꼽습니다. 국민이 대통령에게 준엄하게 제시한 '오답노트'입니다. 그럼에도 반복해서 틀려 낙제점을 받는다면 준비를 게을리했거나 고집을 부린 결과이겠지요. 오늘 출범한 여당 비대위도 복합 위기 상황을 시사합니다. JTBC 여론조사 결과 국정수행 긍정 평가는 29.9%로 나타났습니다. 잠시 후 뉴스룸에서 자세히 분석해드립니다.
 
[JTBC 뉴스레터 600] 與비대위, 누구 책임 클까
ISSUE 02
거래절벽인데...물량전

윤석열 정부의 첫 주택공급대책이 나왔습니다. 대선 공약보다 20만호가 늘어 5년간 270만호를 공급한다는 청사진입니다. 서울 주요 지역 재건축 빗장을 풀어 공급과 가격 안정화를 꾀한다고 합니다. 금리 상승과 경기침체가 맞물린 '거래절벽' 상황에 재건축과 신규 분양은 연착륙할까요? 윤석열표 반값아파트인 '청년원가주택' 50만호 정책도 포함됐는데요. 자칫 강남 등 입지 좋은 곳만 로또아파트가 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옵니다. 심화하는 월세난에 전월세대책은 어떻게 제시됐을까요?
 
[JTBC 뉴스레터 600] 與비대위, 누구 책임 클까
ISSUE 03
불편한 진실

수도권과 중부지방에 큰 피해를 입힌 호우는 내일까지도 남부지방을 할퀴며 피해를 불러올 전망입니다. 폭우는 그쳐가지만 복구는 여전히 갈 길이 멉니다. "폭우참사는 자연재해가 아닌 불평등이 원인이다." 시민단체들은 불평등한 삶을 사는 계층이 이번 폭우로 목숨과 삶의 터전을 잃었다며 정부에 사과와 재발방지를 촉구했습니다. 서울에 시민분향소도 설치한다고 합니다. 서울시는 '지하?반지하' 지원 대책으로 지상층으로 이주시 월 20만원씩 최장 2년 지원 대책을 내놓았지요. 하지만 중앙정부와 공조 없는 지방정부만의 노력으로는 하세월일 것입니다. 정부의 관련 대책은 어떤지 살펴보겠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