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세계시민 자유 지켜야"…한일 관계·대북 로드맵 '담대한 계획' 발표

입력 2022-08-15 11:18 수정 2022-08-15 11: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이 오늘(15일) 오전 10시 서울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렸습니다. 이번 경축식은 '위대한 국민, 되찾은 자유, 새로운 도약'을 주제로 진행됐으며, 애국지사·국내 및 해외 거주 독립유공자와 유족·국가 주요 인사 등 30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경축사에서 '자유'를 여러 차례 강조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앞으로의 시대적 사명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한 국가들이 연대해 자유와 인권에 대한 위협에 함께 대항하고 세계시민의 자유와 평화, 그리고 번영을 이뤄내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자유를 찾기 위해 시작된 독립운동은 진정한 자유의 기초가 되는 경제적 토대와 제도적 민주주의의 구축으로 이어졌고, 이제는 보편적 가치에 기반하여 세계시민의 자유를 지키고 확대하는 것으로 계승되고 발전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경축사에서는 일본과의 관계도 비중 있게 다뤄졌습니다. 윤 대통령은 "일본은 이제 세계시민의 자유를 위협하는 도전에 맞서 함께 힘을 합쳐 나아가야 하는 이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한일 관계의 보편적 가치를 기반으로 양국의 미래와 시대적 사명을 향해 나아갈 때 과거사 문제도 해결될 수 있다"며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을 계승하여 한일관계를 빠르게 회복하고 발전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부터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을 여러 차례 강조한 바 있습니다.

 
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태극기를 흔들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사진=연합뉴스〉1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잔디마당에서 열린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태극기를 흔들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사진=연합뉴스〉
이어서 윤석열 정부의 대북 정책 로드맵인 '담대한 계획'의 구체적인 구상도 밝혔습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5월 10일 취임사에서 '담대한 계획'을 처음으로 표명한 바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이 핵 개발을 중단하고 실질적인 비핵화로 전환한다면 그 단계에 맞춰 북한의 경제와 민생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담대한 구상을 지금 이 자리에서 제안한다"고 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북한에 대한 대규모 식량 공급 프로그램, 발전과 송배전 인프라 지원, 국제 교역을 위한 항만과 공항의 현대화 프로젝트, 북한 농업 생산성 제고를 위한 기술 지원 프로그램, 병원과 의료 인프라의 현대화 지원, 국제투자 및 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윤 대통령은 "공적 부문의 긴축과 구조조정을 통해 국가 재정을 최대한 건전하게 운용할 것이라"며 "확보된 재정 여력은 서민과 사회적 약자를 더욱 두텁게 지원하는 데 쓰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어서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이들에 대해 "더 세심하고 더 철저하게 챙기겠다"며 "수해, 코로나 재확산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는 충분한 금융 지원을 통해 대출금 상환의 부담이 가중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