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 사드 제한 선서" 주장했다가…표현 수위 낮춘 중국

입력 2022-08-11 20:49 수정 2022-08-11 20: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우리나라와 중국 사이에서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문제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 한·중 외교장관 회담 이후, 중국 외교부가 "한국이 기존 사드 운용을 제한하기로 선서했다"라고 주장을 하다가 사드 운용을 제한하겠다고 중국에 알렸다고 표현 수위를 낮췄는데요. 우리 정부는 사드는 중국과 협의 대상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한·중 외교장관 회담이 끝난 뒤 중국 외교부는 우리 정부가 사드 3불 1한 정책을 선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기존 3불에 더해 1한, 즉 이미 있는 사드까지 운용을 제한하기로 했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약속의 뜻이 강한 '선서'를 하루 사이 '선시'라는 한자어로 바꿔 "알렸다"는 표현으로 수위를 낮췄습니다.

외교부는 사드 문제가 한·중 관계에 걸림돌이 되지 않게 관리하자는 소통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안은주/외교부 부대변인 : 중국 주장은 이전 정부가 대외적으로 입장을 밝혔던 것을 지칭한 것으로 이해됩니다.]

정부는 사드 문제가 안보 주권 사항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홍식/국방부 부대변인 : (사드는) 북핵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자위적인 방어 수단입니다. 협의 대상이 될 수 없다는…]

대통령실은 자재 반입과 일반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해 사드 기지를 이달 말 정상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영익)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