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금융위원장 "침수차 자차 보험 신속지급 제도 운영"

입력 2022-08-10 16:08 수정 2022-08-10 16: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중부지방에 쏟아진 폭우로 차량 침수 피해가 대거 발생한 가운데, 금융당국은 자기차량 손해보험 신속 지급제도를 운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오늘(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수해 대책 점검 긴급 당·정협의회에 참석해 "수해를 입은 분들이 신속히 보상받고, 필요한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했다"며 "수해로 인한 침수차량을 위해 자차(자기차량) 손해보험 신속 지급제도를 운영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피해 차량 차주가 자차 손해보험에 가입한 경우 이번 호우로 인한 차량 손해를 보상받을 수 있다"며 "보상금을 청구할 때 보험사별로 심사 우선순위를 상향해 신속하게 보험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운영하겠다"고 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폭우로 피해를 본 가계를 대상으로 한 지원 대책과 관련해선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하고 기존 대출의 만기 연장과 상환유예 등으로 부담을 완화활 계획"이라며 "보험금 납부와 카드결제 대금 납부 의무도 유예해 수해를 입은 분들의 지출 부담을 완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