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만 5세 입학' 이어 '외고 폐지'도 반발 확산…"시대착오적·반교육적"

입력 2022-08-07 11:39 수정 2022-08-07 13: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전국외고학부모연합회가 지난 5일 국회 앞에서 외고 폐지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전국외고학부모연합회가 지난 5일 국회 앞에서 외고 폐지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만 5세 초등학교 입학 논란에 이어 이번에는 '외고(외국어고) 폐지'의 반발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교육부는 지난 7월 29일 대통령 업무보고 사전 브리핑에서 학교 교육의 다양성과 교육 선택권 보장 차원에서 자사고는 유지하되 외고는 일반고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문재인 정부에서 추진했던 특목고의 일반고 전환을 전면 폐지하겠다고 공약했지만 외고만 예외로 둔 것입니다.

교육부가 '외고 폐지' 방침을 밝히자 외고 학부모들은 정책 철회를 요구하며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사퇴를 주장했습니다.

전국외고학부모연합회는 지난 5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토론회나 공청회를 거치지 않은 교육부 장관의 일방적인 발표는 졸속 행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연합회는 "과학고, 영재고, 자사고 유지 명분이 학생과 학부모의 교육 자율성과 다양성 충족에 있다면 정책의 일관성 유지를 위해서라도 외고, 국제고 존치 역시 보장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백년지대계인 교육정책을 졸속으로 발표한 박 장관은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전국 30개 외고 교장들로 구성된 전국외국어고등학교장협의회도 "시대착오적·반교육적"이라며 '외고 폐지' 방침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박 장관의 '외고 폐지 검토' 발표를 접한 뒤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면서 "정책을 철회하지 않으면 잘못된 교육정책을 알리고 법률적 행위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강구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교육부는 '외고 폐지'를 놓고 갈등이 커지자 지난 5일 "외고는 외국어 교과특성화학교 등 미래사회에 부합하는 인재 양성을 위한 발전적인 방향에서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정책연구, 토론회 등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사회적 논의를 충실히 거쳐 고교체제 개편 방안(시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