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모범형사2' 손현주·장승조, 연쇄살인범 김인권 대면

입력 2022-08-06 18: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모범형사2' 손현주·장승조, 연쇄살인범 김인권 대면

연쇄 살인범과 대면하는 형사들이다.

6일 방송되는 JTBC 토일드라마 '모범형사2'에서 손현주(강도창)와 장승조(오지혁)은 연쇄 살인범 김인권을 만난다.

대한민국을 공포에 몰아 넣은 '흰 가운 연쇄살인사건'으로 시즌2의 포문을 연 '모범형사2'에서 손현주와 장승조는 맨땅에 헤딩을 하며 수사망을 좁혀 나가고 있다. 일단 '흰 가운을 입히고, 입술에는 붉은 립스틱을 칠하는 것'이 범인의 시그니처라는 것을 밝혀냈다.

또 벌써 다섯 명의 피해자가 발생한 이 끔찍한 사건의 진범은 따로 있었고, 그는 지난 방송에서 시청자들에게 그 얼굴을 드러냈다.

앞선 방송에서 장승조는 예리한 눈썰미로 연쇄 살인범에 관한 결정적 단서를 발견했다. 범인이 치밀하게 CCTV를 모두 피해가자, 사건 발생 추정 시간에 그 일대를 지나간 택배 차량의 블랙박스를 모조리 뒤져 범행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검정 가방을 포착해낸 것.

이 발견은 진범과의 대면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6일 본 방송에 앞서 제작진은 마을버스 안에서 진범과 대면한 손현주와 장승조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하지만 이 대면이 진짜 강력계 형사와 연쇄살인범으로서 대면인지에 대해서는 의구심이 든다.

피해자가 고통스럽게 죽어가는 걸 흥미롭게 지켜보고 있던 연쇄 살인범이 그 광기를 지우고 순진무구한 표정을 장착하고 있다는 점이 해당 추측에 대한 힘을 싣는다.

이에 제작진은 "3회에서 손현주와 장승조가 진범을 만난다. 그가 결코 쉬운 상대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는 결정적 장면이 될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삼자대면이 이뤄진 이유는 무엇인지, 그 결과가 진범 검거로 이어질지는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조연경 엔터뉴스팀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