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외계+인' 김태리 "넘사벽 염정아, 내가 원하는 이상향의 여성"

입력 2022-07-18 11: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배우 김태리가 영화 '외계+인(최동훈 감독)' 개봉을 앞두고 매체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매니지먼트 mmm〉배우 김태리가 영화 '외계+인(최동훈 감독)' 개봉을 앞두고 매체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매니지먼트 mmm〉
배우 김태리가 선배 염정아에 대한 존경과 애정을 아낌없이 표했다.

영화 '외계+인(최동훈 감독)' 1부 개봉을 앞두고 있는 김태리는 18일 진행된 인터뷰에서 "현장 막내로 참여했는데, 선배 동료들의 모습을 보면서 자극받은 부분도 있냐"는 질문에 "너무 너무 많고, 진심으로 너무 행복했다"고 강조했다.

김태리는 "내가 완벽한 막내로서 있을 수 있는 작품은 이 작품이 마지막일 것 같다. 벌써 어린 친구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데, 나는 운 좋게 막내로 오래 있을 수 있었다"며 "선배의 존재는 그 자체로 나에게 자양분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너무 놀랐던 건 염정아 선배님이다. 평소 정아 선배님의 굉장한 팬이었는데, 이번 작품을 통해 만난 선배님은 그냥 넘사벽이더라. 내가 원하는 이상향, 여성으로서의 성질과 기질을 가진 사람이었다. 너무 사랑스럽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 "선배님은 어떤 잡생각이 없다. 뭐든 그냥 한다. 그냥 하는데 그게 너무 죽이고 너무 좋다. 감독님이 계속 정아 언니를 보면서 '저렇게 몸 못 쓰는 사람 처음 봤다'고 장난스럽게 말씀 하시는데, 몸을 못 쓰는 것에서 나오는 힘이 또 있다. 액션을 잘하고 못하는 건 선배님에게 필요하지 않은 문제다. 사람 자체로 너무 완벽하다"고 쉴 새 없는 진심을 고백했다.

영화에서도 염정아와 조우진이 나오는 등장에서 깔깔 웃었다는 김태리는 "나는 이미 재미있을 줄 알고 있었지만 그럼에도 나를 웃겼다는 건 정말 대단한 것이다. 언니와 같이 할 수 있어 진짜 좋았다"고 덧붙였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0일 개봉한다.

조연경 엔터뉴스팀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