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죽은 지구에 예술은 없다"…기상천외 시위 방식|AI가 Pick한 세상

입력 2022-07-07 07:54 수정 2022-07-07 07: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 아찔 '최후의 만찬'…기상천외 시위 방식?

영국 왕립 예술원에 전시된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최후의 만찬'을 두고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원래 미술관에 가면 작품에 손대지 않고 감상하는 게 상식이죠. 하지만 이 남성은 작품이 걸린 벽에 거침없이 스프레이로 '더 이상의 석유는 안 된다'는 글씨를 썼고요. 일행들은 풀을 바른 손으로 작품 액자의 아랫부분을 움켜쥐고 버텼습니다. '저스트 스톱 오일'이라는 환경단체 활동가들인데요. 기상천외한 방식의 시위를 통해 영국 정부에 화석연료 사용 중단을 촉구하기로 유명합니다. 런던의 이름난 미술관을 순회하는 것도 모자라, 얼마 전에는 F1 경기장까지 난입했는데요. 기후 위기로 지구가 죽으면 더는 예술도 문화도 없다며, 정부를 향해 적극적인 대응 마련을 호소했습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Evening Standard·Just Stop Oil)

2. 자기 꼬리까지 먹은 사자…굶주림 방치

사자가 이렇게 생겼던가요? '밀림의 왕'다운 면모는 어디 가고 앙상한 갈비뼈를 드러낸 채 비틀거리고 있습니다. 이상하게 꼬리가 짤막한 사자도 눈에 띄는데요. 멕시코의 환경운동가가 유명 야생동물 보호소의 방치 실상을 고발하려고 직접 촬영한 영상입니다. 굶주림을 견디다 못해 자신의 꼬리까지 뜯어먹은 맹수들의 처참한 모습이 공개되자 사람들의 분노가 들끓고 있습니다. 이 보호소를 운영하는 재단은 예전부터 멸종위기에 처한 대형 고양잇과 동물 수백 마리를 버리고 학대한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화면출처 : 인스타그램 arturoislasallende)

3. 예술의 경지…눈이 즐거워지는 초콜릿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는 말이 있는데 이런 건 어떨까요? 미국의 초콜릿 장인이 분주하게 손을 놀려 거대한 입체 조형물을 만들어 냅니다. 색소를 분사하고요. 화룡점정으로 눈동자까지 넣어주니 상상 속 용이 실제로 살아난 듯 아주 실감 납니다. 이것도 모자라, 뚝딱뚝딱 사람 키만 한 기린도 생생한 모습으로 탄생하고요. 금방이라도 달려들 듯한 호랑이까지 짠. 보통 한 작품을 만드는데 이틀 정도나 공을 들인다고 하네요. 굳이 초콜릿이라고 말하지 않으면 조각 작품인 줄 알겠죠? 한 조각 뚝 떼서 입에 넣으면 사르르 녹을 테지만 아까워서 눈으로만 즐겨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지금까지 에이아이가 픽한 세상, 제나가 전해드렸습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Amaury Guichon)
(기술협력 : AIPARK)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