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 '전대룰 갈등' 봉합…전준위 원안 유지

입력 2022-07-06 14:00 수정 2022-07-06 14: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오늘(6일) 국회에서 비공개 당무위원회를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오늘(6일) 국회에서 비공개 당무위원회를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전당대회 룰을 둘러싼 내홍을 겪고 있는 가운데 오늘(6일) 당무위원회를 통해 당내 갈등을 봉합했습니다.

민주당 당무위는 오늘 오전 회의를 열어 당 대표 예비경선에 일반 여론조사 30%를 반영하기로 한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 안을 의결했다고 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밝혔습니다.

우 위원장은 또 최고위원을 뽑을 때 지역 다양성을 반영하기 위해 도입하기로 한 권역별 투표제도도 비대위 회의에서 비대위가 스스로 철회했다고 했습니다.

앞서 전준위는 중앙위원회 투표로 이뤄지던 당 대표 예비경선에 일반 국민 여론조사 30%를 반영하는 안을 냈습니다. 하지만 비대위는 전준위 안과 다르게 당 대표 예비경선을 중앙위원회 투표 100%로 결정하고, 최고위원 선거에 권역별 투표 제도를 도입하기로 하면서 당내에선 반발이 나왔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