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표절 논문' 조사 나선 서울대…"검증은 연구팀 책임"

입력 2022-06-27 20:07 수정 2022-06-27 22: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서울대 인공지능 연구팀이 세계적인 학술대회에 표절 논문을 냈단 의혹에 대해서 서울대가 자체 조사에 나섰습니다. 서울대 측은 '논문 검증과 관련된 문제는 연구팀의 책임'이란 입장입니다.

윤정주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대가 오늘(27일) 연구진실성조사위원회를 열었습니다.

서울대 인공지능 연구팀이 이 분야 최고 권위의 학술대회인 CVPR에 표절 논문을 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입니다.

의혹이 수면 위로 떠오른 지 3일만입니다.

문제의 논문은 지난 23일 CVPR에서 우수논문에 선정됐지만 다음 날 한 유튜브 채널이 표절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미국과 캐나다 등 여러 대학의 논문을 짜깁기 했다는 겁니다.

이에 대해 서울대 오세정 총장은 '논문은 학교 심사를 거치지 않고 각 연구팀에서 책임지고 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논문 작성과 검증은 전적으로 연구팀의 몫이라는 겁니다.

교신저자인 윤성로 교수는 표절에 사과하면서도 '한 저자의 표절을 초기에 발견하지 못한 잘못'이라고 했습니다.

제1 저자로 참여한 김모 연구원은 '모든 잘못은 전적으로 내 것'이라며 '개인의 일탈이니 연구팀에 대한 비판을 자제해달라'고 했습니다.

이종호 과기부 장관의 아들인 공저자 이모 씨도 '원고 대부분은 제1 저자가 썼다'며 본인은 '문장 흐름과 문법을 바로잡는 역할을 했다'고 적었습니다.

연구팀 자체 검증 뿐 아니라 학회 측도 적극적인 검증을 했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이인재/서울교대 윤리교육과 교수 (전 연구윤리정보센터장) : 정상적인 학술지 논문을 발간하기 위해서는 연구진에서 해야 할 역할과 책임이 있고… 학술지에서 해야 할 부분이 있는데 제대로 작동이 안 된 것 같아서 아쉽습니다.]

연구진실성조사위 활동 기간이 두 달에서 최장 석 달까지 보장되는 만큼,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대는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징계 등 절차를 논의할 예정입니다.

(영상디자인 : 황수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