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본격 장마, 곳곳 피해 잇따라…제주 25일 밤까지 폭우

입력 2022-06-24 07:07 수정 2022-06-24 07: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올해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된 첫날, 전국에서 폭우로 인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시간당 30~50mm에 이르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도로 곳곳이 물에 잠기고 인도가 내려앉기도 했습니다. 남부지방에는 오늘(24일) 저녁까지, 제주도에는 내일까지 많은 양의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윤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르막길을 따라 안전펜스가 처져 있고 한쪽으로는 굴착기가 보입니다.

어제 오후 서울 성북동의 인도 일부가 내려앉았습니다.

[제보자 : 인도하고 도로하고 경계선이 자꾸만 주저앉았지. (인도가) 갑자기 꺼져서 아가씨가 한 명 조금 다쳤어요.]

어제 오후 서울 성북천.

불어난 물줄기가 위협적입니다.

서울시는 폭우로 하천 수위가 높아지자 청계천과 성북천 등 하천 27곳의 출입을 통제하기도 했습니다.

서울 등 수도권에 내려진 호우 특보는 모두 해제됐지만 한때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쏟아졌습니다.

폭우로 인한 피해는 전국에서 이어졌습니다.

강원도 춘천 남이섬에는 어제부터 오늘 새벽 5시까지 전국에서 가장 많은 173mm의 폭우가 쏟아진 가운데 도로가 침수되고, 나무가 뽑혀 차도 위를 덮치기도 했습니다.

강원도 홍천에서는 도로에 굴러 떨어진 돌을 치우기 위해 소방대원이 출동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번 집중호우로 인해 오늘 아침 6시까지 전국에서 119건의 피해사례가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비는 오늘 오전 대부분 그치겠지만 남해안에는 오늘 오후까지 최고 80mm, 제주도에는 내일까지 50에서 100mm의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특히,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 안팎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여 주의가 요구됩니다.

기상청은 장마 전선이 이번 주말 남해안과 제주도로 내려간 뒤 다음 주 중반 다시 중부지방으로 올라올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화면제공 : 강원도소방본부)


 
본격 장마, 곳곳 피해 잇따라…제주 25일 밤까지 폭우 ☞ 이벤트 참여하기 https://tuney.kr/QvLR8y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