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오승훈 '독전2' 새 주인공…류준열 빈자리 꿰찼다

입력 2022-06-16 10:14 수정 2022-06-16 10: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단독] 오승훈 '독전2' 새 주인공…류준열 빈자리 꿰찼다
류준열을 잇는 새로운 락의 얼굴. 주인공은 배우 오승훈이다.

영화계에 따르면 오승훈은 넷플릭스 영화 '독전2(백종열 감독)'에서 락 캐릭터로 최종 낙점 돼 원년 멤버들과 함께 새 시리즈를 이끈다.

'독전2'는 지난 2018년 개봉해 누적관객수 520만 명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한 '독전(이해영 감독)'의 속편. '독전'은 아시아 최대 마약조직을 추적해온 형사 원호(조진웅)가 조직에서 버림받은 조직원 락(류준열)의 도움으로 조직의 실체를 찾아 나서면서 벌어지는 일을 담아냈고, '독전2'는 원호가 사라진 락을 찾아 나서는 여정을 그린다.

전작에 출연한 원호 역의 조진웅, 브라이언 역의 차승원이 두번째 시리즈로 함께 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락 역의 류준열은 참여가 불발되면서 제작진은 오디션을 통해 새로운 배우를 찾기로 결정했다. '독전'이 큰 성공을 거뒀고, 락 캐릭터가 워낙 매력적이었던 만큼 수 많은 소속사와 배우들이 탐 냈던 그 자리를 다채로운 작품에서 차세대 연기파 배우로 눈도장 찍은 오승훈이 꿰차게 됐다.

2013년 광고로 본격적인 연예계 활동을 시작한 오승훈은 연극 '렛미인' '에쿠우스', 뮤지컬 '베어 더 뮤지컬' '블랙메리포핀스', 영화 '공수도' '메소드', 드라마 '피고인' 등 분야를 막론하고 전천후 활동을 펼쳤다. 특히 올해 초 SB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서 빨간모자 역으로 등장해 김남길과 지지 않는 열연을 선보여 호평 받았고, KBS 2TV '붉은 단심'에서도 몰입도 높이는 존재감을 뽐냈다.

연기력에 있어서 만큼은 이미 높은 신뢰를 쌓은 오승훈. 시리즈를 관통하는 캐릭터 락 역을 맡아 류준열과는 또 다른 새로운 락의 얼굴을 어떻게 그려낼지 관심이 쏠린다.

원년 멤버들의 합류와 새로운 캐릭터 등 주요 캐스팅과 프리 프로덕션을 마무리 지은 '독전2'는 곧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조연경 엔터뉴스팀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