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尹대통령, MB 사면론에 "이십몇 년간 수감생활 안 맞지 않나"

입력 2022-06-09 09:09 수정 2022-06-09 13: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윤석열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 이명박 씨의 특별사면과 관련해 "이십몇 년간 수감생활을 하게 하는 것은 전례에 비춰 안 맞지 않나"라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9일) 오전 용산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 후보 시절 MB 사면이 필요하다고 한 것은 아직 유효한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어제(8일) 출근길에 같은 질문을 받고 "거기에 대해서는 (지금) 언급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어제(8일) 이씨의 사면 필요성을 공개적으로 밝혔습니다. 권 원내대표는 "국민통합 차원에서, 대한민국의 위신을 좀 세우는 차원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씨는 지난 3일 수원지검 안양지청에 형집행정지를 신청했습니다. 현재 경기 안양교도소에 수감 중인 이씨는 안양지청의 임검(현장 조사)을 거친 뒤 수원지검의 최종 판단을 받게 됩니다.




 
☞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