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장동 특검' 수면 위로…총론에는 공감, 각론은 이견

입력 2022-03-14 19:49 수정 2022-03-14 21: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장동 특검'이 일단 수면 위로 떠 올랐습니다. 민주당이 3월 임시국회에서 특검법안을 추진할 예정이고, 국민의힘 역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문제는 필요성에선 한목소리지만, 각론으로 들어가면, 생각이 전혀 다르다는 것입니다.

먼저, 고석승 기자입니다.

[기자]

여야가 한목소리로 대장동 의혹에 대한 특검 수사를 강조하고 나섰습니다.

앞서 3월 임시국회 내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공언한 민주당은 재차 신속한 처리를 강조했습니다.

[윤호중/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 특검은 여야 모두 주장했고 국민께서도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사안도 신속히 추진하겠습니다.]

국민의힘은 중립적이고 공정한 특별검사 임명을 강조했습니다.

[김기현/국민의힘 원내대표 : 대장동 몸통 규명을 위해 중립적이고 공정한 특별검사를 임명하는 데 민주당이 실천으로 협조해주시길 바랍니다.]

윤석열 당선인도 진상규명을 강조했습니다.

[윤석열/대통령 당선인 (어제) : 진상이 확실하게 규명될 수 있는 어떠한 조치라도 국민들 다 보시는데 해야 된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하지만 여야는 특검을 해야 한다는 것 말고는 특검 추진 방식부터 수사 대상까지 각론에서는 입장이 크게 다릅니다.

[조오섭/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변인 : 부산저축은행 과정, 그리고 추진하면서 성남시와 성남개발공사의 과정, 그리고 50억 클럽의 이야기 등등 모든 것을 다 올려놓고 특검을 추진해야 한다는…]

[김기현/국민의힘 원내대표 : 상설특검은 여러 차례 말씀드렸지만 도둑이 도둑 잡는 수사관을 선정하겠다는데 그건 꼼수 아닙니까.]

민주당 내부에선 '기존 상설특검법대로 최대한 빨리 처리해서 문재인 대통령이 특검을 임명하는 것이 낫다'는 의견이 나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민주당 방식의 특검안은 정부여당 추천 인사가 많이 들어가 불공정하다는 주장입니다.

야당이 별도 제출한 특검법안을 논의하자는 겁니다.

이처럼 입장 차이가 크기 때문에 특검을 둘러싼 여야 협상이 쉽지 않을 거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