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터널스' 개봉 4일 만 100만 관객 돌파 "올해 가장 빠른 속도"

입력 2021-11-07 10:14 수정 2021-11-07 10: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터널스이터널스

마블에서 야심차게 론칭한 신작 '이터널스'가 국내에서 무서운 기세로 관객수를 불려나간다.

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터널스'가 개봉 4일째인 지난 6일 49만 2550명(매출액 점유율 83.3%)의 관객을 동원해 누적 관객 119만 4930명을 기록했다. 이는 올해 국내 개봉한 영화 중 가장 빠른 속도의 관객 동원이다.

앞서 '블랙 위도우'가 4일 만에 101만 명을 끌어모아 올해 개봉한 외화 중 가장 빠른 관객 동원을 보였지만 '이터널스'가 이를 따라잡았다. 또한 2021년 최고 흥행작인 '모가디슈'는 상영 7일째에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최근 200만 관객을 돌파한 '베놈2:렛 데어 비 카니지'와 상반기 흥행작 '분노의 질주:더 얼티메이트' 역시 개봉 5일째에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터널스'는 작년 '노매드랜드'를 통해 아카데미 작품상, 감독상을 비롯해 전 세계 영화제에서 232개의 트로피를 거머쥔 클로이 자오 감독이 연출을 맡은 작품이다. 안젤리나 졸리를 비롯해 할리우드 톱 배우들이 대거 출연하며, 한국 배우로는 처음으로 마동석이 마블 영화에 캐스팅 돼 큰 화제를 모았다.

개봉 전 로튼 토마토(Rotten Tomatoes) 신선도 지수가 60%에 그치면서 마블 영화 최초로 '썩은 토마토' 딱지라는 불명예를 안았고, 또 역사적 문제의식이 부족한 일본 히로시마 원자폭탄 시퀀스 등 논란도 적지 않았지만 그럼에도 마블이기에 국내 관객들의 사랑은 뜨거웠다.

'이터널스'는 수 천년에 걸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