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메시 떠난 바르셀로나, 리그 9위로 주저앉아…감독 경질

입력 2021-10-28 20:58 수정 2021-10-28 21: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메시 떠난 바르셀로나, 리그 9위로 주저앉아…감독 경질

[앵커]

오늘(28일) 유럽 축구의 강팀들이 줄줄이 수모를 겪었습니다. 메시의 빈자리를 채우지 못한 바르셀로나는 승격팀에 지자마자 감독 경질을 발표했고, 뮌헨은 43년 만에 가장 큰 점수차로 승리를 내줬습니다.

최하은 기자입니다.

[기자]

< 바예카노 1:0 바르셀로나|프리메라리가 > 

공격을 펼쳐가던 바르셀로나는 압박에 공을 빼앗긴 뒤 순식간에 위기를 맞았습니다.

발빠른 역습이 이어졌고, 한번 접어 수비를 속인 팔카오의 슛은 골대를 맞고 들어갔습니다.

올 시즌 승격팀이자 열 세 번 만나 모두 이긴 바예카노에 쫓기게 된 바르셀로나.

후반 27분, 동점 기회를 날린 이 장면이 하나 뿐인 유효 슛이었습니다.

수비 반칙으로 데파이가 페널티킥을 얻어냈는데, 방향을 정확히 읽은 골키퍼에 막혔습니다.

아구에로가 마지막 기회를 살리려 머리로 날린 슛도 빗나가 버렸습니다.

메시가 파리로 떠난지 두 달.

빈자리는 좀처럼 채워지지 않았고 무뎌진 바르셀로나는 리그 9위에 주저앉았습니다.

감독은 패배의 원인을 찾겠다 했지만,

[쿠만/바르셀로나 감독 : 오늘 경기를 분석할 겁니다. 라요(바예카노)에 진 것은 매우 놀라운 일입니다.]

구단은 당장 사령탑부터 바꾸기로 했습니다.

경기가 끝나자마자 해임을 발표했고, 쿠만 감독은 14개월 만에 물러납니다.

< 묀헨글라트바흐 5:0 뮌헨|포칼컵 32강전 > 

독일에선 리그컵 최다 우승팀 뮌헨이 다섯 골을 내주고 무너졌습니다.

골잡이 레반도프스키가 최전방에 섰고, 골문은 '거미손' 노이어가 지켰지만 아무런 힘을 쓰지 못했습니다.

[현지 중계 : 독일 축구 역사에서 기막힌 밤이네요!]

뮌헨이 이렇게 큰 점수 차로 진 건 43년 만입니다.

묀헨글라트바흐 팬들은 최종 우승이라도 한 것처럼 화끈한 골잔치를 즐겼습니다.

잉글랜드, 이탈리아에서도 전통의 강팀들이 자존심을 구겼습니다.

골대 옆으로 비껴간 첫 번째 키커의 슛.

네 시즌 연속 리그컵 정상에 올랐던 맨시티는 승부차기 실축 하나로 16강에서 떨어졌습니다.

홈에서 사수올로를 만난 유벤투스는 후반 추가시간 결승골을 내주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영상그래픽 : 한영주)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