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LH' 터졌는데 김기표 발탁…여당서 '인사수석 책임론'

입력 2021-06-28 19:56 수정 2021-06-28 20: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김기표 전 비서관이 청와대로 발탁된 건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이 불거진 직후였습니다. 그런데 부동산 문제를 정밀하게 검증도 안 했고, 반부패 책임자로 앉힌 겁니다. 청와대 인사수석의 경질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여당에서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3월 청와대는 비서관급 이상 직원과 그 가족들의 토지거래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LH 직원들의 투기의혹 때문이었는데, 문제가 없단 게 결론이었습니다.

[정만호/당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지난 3월 11일) : (청와대 비서관급 본인과 가족의) 토지거래 내역을 전수조사한 결과 부동산 투기로 의심할 만한 거래는 아예 없는 것으로…]

이후 대통령도 나서 공직자 투기 의혹 척결을 강조했습니다.

[공정사회 반부패정책협의회 (지난 3월 29일) : 부동산 부패가 들어설 여지를 원칙적으로 봉쇄해 나가야 할 것입니다.]

김기표 전 반부패비서관이 임명된 게 이로부터 딱 이틀 뒤입니다.

그런데 김 전 비서관은 토지 신고를 누락한 상태였고, 지금은 그 땅과 관련해 투기 의혹까지 받고 있습니다.

청와대 인사 과정에서 제대로 걸러내지 못한 겁니다.

여당에서도 공개적으로 비판이 나옵니다.

[송영길/더불어민주당 대표 : 왜 이런 사안이 잘 검증되지 않고 임명되었는가에 대해서 청와대 인사 시스템을 돌이켜봐야 된다…]

청와대 1급 비서관 인사까지는 총무비서관실이 주도합니다.

다만 도덕성 검증은 민정수석 산하 공직기강비서관실이 맡습니다.

이 때문에 김 전 비서관의 고향이 김진국 민정수석과 같단 사실도 다시 구설에 오르고 있습니다.

인사 과정을 잘 아는 전직 청와대 관계자는 JTBC에 "김 전 비서관이 어떻게 검증을 통과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했습니다.

진화를 해야 하는 청와대 내부에선 "검증이 아니라 판단을 잘못한 것"이란 얘기도 나오긴 합니다.

하지만 바로 이런 이유 때문에라도 결국 인사라인 책임을 져야 한단 주장이 나옵니다.

[백혜련/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김외숙 청와대) 인사수석이 그것에 대한 총책임은 질 필요는 있어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김윤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