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북 "피격 사건, 남측에 1차 책임"…보수 야권 비난도

입력 2020-10-30 20:51 수정 2020-10-30 21: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의 1차 책임이 남한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보수 야권을 겨냥해 인권 문제를 계속 지적하면 남북관계가 나빠질 수 있다고도 했습니다.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문제를 다시 언급했습니다.

한 달 만입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사과까지 했지만, 1차적인 책임은 남한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코로나19로 그 어느 때보다 긴장하고 위험천만한 시기에 주민 관리를 못 한 남측에 우선적인 책임이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이 이 같은 입장을 낸 건 최근 국제사회에서 이 문제를 다루는 것과 연관이 있는 걸로 보입니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지난주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국제인권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은 특히 유엔 인권위원회 제소 등을 주장한 야권을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남한의 보수 세력이 용공 척결의(공산주의 포용 세력을 없애버리는) 광풍을 몰아오려고 하고 있다"며 "우발적 사건이 남북관계를 파국으로 몰아갔던 전례가 되풀이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했습니다.

다만 공무원 시신 수색에 대해선 "사망자의 시신을 찾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주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나 아직 결실을 보지 못해 유감스럽다"고 했습니다.

통일부는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조혜실/통일부 부대변인 : 북한의 사실 규명과 해결을 위한 노력이 조속히 이뤄지기를 바랍니다. 이를 위해서 남북 간 소통을 위한 군 통신선의 우선적 연결을 촉구한다…]

야당에선 거센 반발이 나왔습니다.

황규환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야당 탓으로 몰아가는 것은 전형적인 책임 전가"라고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배윤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