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9살 동생 구하러 갔던 형까지…울산 아파트 화재 '비극'

입력 2020-04-08 21: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8일) 새벽, 울산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형제가 숨졌습니다. 아홉 살 동생과 동생을 구하러 집으로 들어갔던 열여덟 살 형이 함께 변을 당했습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아파트 창문으로 불길이 솟아오릅니다.

시커먼 연기가 아파트 윗부분을 덮칩니다.

오늘 새벽 4시쯤 울산 동구의 한 아파트 13층에서 불이 났습니다.

이 집에 살던 형제가 목숨을 잃었습니다.

9살 동생은 불이 난 집 안에서 발견됐습니다.

18살 형 A군은 13층 아파트에서 추락했습니다.

[주민 : 베란다 문을 여니까 '살려 주세요' 소리가 되게 크게 들렸죠.]

불이 나기 5분 전쯤 A군은 집 앞 편의점에 갔습니다.

동생과 함께 먹을 음료수를 사오던 중이었습니다.

집에 불이 난 것을 확인한 A군은 동생을 구하러 가기 위해 집 안으로 들어갔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장애가 있어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는 동생을 구하러 불길에 뛰어든 겁니다.

하지만 탈출하지 못했고 불을 피하다 추락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주민 : 큰아이가 동생을 참 잘 보살피고 사이좋게 잘 지냈다고…]

형제의 부모는 식당 영업을 준비하느라 불이 났을 때 집에 없었습니다.

경찰은 형제가 방에 켜둔 양초 때문에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 : 라면 먹고 라면 냄새를 없앤다고 켜 놓은 거 같아요.]

경찰은 형제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을 의뢰할 계획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