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부천시장 "제 잘못" 사과에…이재명 "재난소득 부천 포함"

입력 2020-03-26 19:02 수정 2020-03-26 19: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기도가 광역단체 중에 처음으로 도민 1인당 10만 원씩 내기로 했고요. 어제(25일)도 다뤘지만, 부천시장이 재난기본소득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보이니까 경기도 측에서 "그럼 부천은 빼고 주겠다"고 하자, 부천시장이 "아니다, 재난기본소득에 찬성이다" 이렇게 입장을 바꿨죠.

[최종혁 반장]

참고로 장덕천 부천시장 역시 여당인 민주당 소속이고요. 이재명 시장과 같은 같은 정당에 속해있는 지자체장이기는 합니다. 물론 정책과 관련해서는 충분히 다른 목소리는 충분히 낼 수 있다고 생각은 드는데요. 앞서 장 시장이 도민 1인당 10만 원씩 주자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주장에 대해 "모두에게 10만 원씩 지급하는 것보다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2만 명에게 4백만 원씩 주는 게 낫다"며 반대 의견을 밝혔습니다. 그런데 이재명 지사가 부천시를 빼고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히자 이틀 만에 사과의 글을 올리고 입장 철회한 것인데요. 장 시장은 "제가 올린 글로 인해 많은 혼란이 발생했다. 이렇게 파장이 클 줄 몰랐다"고 심경 토로했습니다. 이어 "제 개인적인 의견을 외부로 표출해 속도가 필요한 정책들이 영향을 받아 조치가 늦어질 우려가 생겼다"며 "이런 상황은 바람직하지 않다. 제 잘못이다."라고 사과했습니다.

[앵커]

경기도의 입장은 뭡니까?

[신혜원 반장]

이재명 지사는 "도의 재난기본소득을 기대하다 혼란을 겪게 된 부천시민들께는 깊은 유감을 표하며, 부천시장께서 입장을 바꾸어 다른 승객들과 함께 가겠다니 당연히 함께 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다 주겠다는 의미입니다. 이 지사는 부천시만 제외하겠다고 한 게 부적절했단 의견에 대해서도 언급을 했습니다. 이 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침몰 위기에서 신속하게 승객을 탈출시키는 것은 선장의 의무"라며 "탈출을 지휘하는 선장이 부당하게 거부하는 승객 1명을 버리고 99명을 신속하게 탈출시키는 최악의 상황을 고민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왜 마지막 한 명까지 포용하지 못했느냐는 비난은 99명의 안전을 왜 버리지 못하느냐는 것과 같다"고 비유적으로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