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4당, 연합정당 플랫폼 '시민을 위하여' 참여 선언

입력 2020-03-17 21:33 수정 2020-03-17 21: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제 총선까진 채 한 달이 안 남았습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비례대표 득표용 연합정당 참여에 속도를 내고 있죠. 그런데 오늘(17일) 민주당이 연합정당 참여 대상에 대해서 선을 그으면서 사실상 '민주당의 비례정당'으로 가겠단 뜻을 분명히 했단 분석이 나옵니다.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여의도의 한 식당에 이해찬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들이 먼저 들어섭니다.

불출마 선언을 한 다섯 명의 초선이 나타난 건 그다음입니다.

지도부가 비례연합정당으로 옮겨줄 걸 부탁하는 자리여서인지 등장 순서부터 평소와 달랐던 겁니다.

참석자들은 직접적인 부탁은 없었다면서도 지도부가 "지금 의석대로라면 비례연합정당이 기호 8번을 받게 된다. 앞순위가 좋지 않겠느냐"는 현 상황을 설명했다고 전했습니다.

미래통합당이 미래한국당으로 의원들을 보내려 할 때 민주당은 '의원 꿔주기'라고 비판한 바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은 오늘 친민주당 성향 정당인 '시민을 위하여'를 플랫폼을 삼아 4개 정당과 연합정당 참여를 선언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자리에서 참여 대상 제한에 대해 주도적으로 입장을 밝혔습니다.

[윤호중/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 이념 문제라든가 성소수자 문제라든가 이런 좀 불필요한, 소모적인 논쟁을 일으킬 수 있는 정당들과의 연합에는 좀 저희는 어려움이 있다.]

앞서 민주당은 정부 정책 실현에 합의할 수 있는 정당들에 참여 의사를 타진했다고 조건을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비례연합정당을 당초 민주당 등에 제안했던 정치개혁연합 관계자는 "민주당이 다양한 소수정당의 참여 기회를 없애고 있다"며 입장을 정리해 내일 발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