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번엔 '워킹 스루'…투명한 부스에서 '3분 만에 검사 끝'

입력 2020-03-16 21:32 수정 2020-03-17 15:38

환자·의료진 접촉 차단…음압시설도 갖춰
진단방식 바꾸니…검사량 7배 늘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환자·의료진 접촉 차단…음압시설도 갖춰
진단방식 바꾸니…검사량 7배 늘어


[앵커]

공중전화 부스처럼 생긴 이 시설은 코로나19 선별진료소입니다. 환자와 의료진 사이 감염을 막고 검사 시간을 줄이기 위해 아이디어를 낸 겁니다. 

김지성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서울 한 병원의 선별진료소입니다.

안으로 들어가면, 제 키보다 큰 투명한 상자가 늘어서 있습니다.

의료진이 환자와 직접 접촉하지 않고 검체를 채취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합니다.

환자가 걸어서 부스 안으로 들어오자 의료진이 벽 사이로 난 장갑에 손을 넣습니다.

코와 입에 기다란 면봉을 넣어 검체를 채취합니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의료진 : 가만히 계세요. '아' 소리 내세요. '아' 소리 내세요. 파란색 통 보이시죠. 뚜껑 열어서 가래 뱉어 보세요.]

침이 튈 일은 없습니다.

인터폰으로 증상도 체크합니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의료진 : 근육통이랑 콧물, 코 막히는 증상 심하다고 하셨죠? 결과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하셔야 돼요.]

검사는 3분만에 끝납니다.

환자가 나가자 바로 부스를 소독합니다.

동시에 다른 부스에서 검사가 진행됩니다.

바이러스를 막기 위해 음압설비와 자외선 소독기도 갖췄습니다.

동물 실험 장비에서 아이디어를 얻었습니다.

[김상일/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원장 : (동물 실험하면서) 위험한 바이러스나 박테리아를 분리·배양하거나 다룰 때 주로 실험실에서 사용하는…]

이 병원은 부스를 도입하기 전까지 천막 진료소에서 하루 10명을 검사하는 데 그쳤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70명 가까이 진단할 수 있습니다.

차에 탄 채 검사받는 이른바 '드라이브 스루'에 이어 1인 진료 부스까지, 코로나19 진단 방식도 진화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