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총리 "TK 특별재난지역 선포절차 진행…조만간 대통령에 건의"

입력 2020-03-13 09:37 수정 2020-03-13 11:59

"한시도 긴장 놓을 수 없어…방역수위 더 높이고 철저히 선제 대응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시도 긴장 놓을 수 없어…방역수위 더 높이고 철저히 선제 대응을"

정총리 "TK 특별재난지역 선포절차 진행…조만간 대통령에 건의"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대구·경북(TK)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방안에 대해 "현재 관련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마무리되는 대로 조만간 대통령에게 정식으로 건의드리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대구시청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대구·경북 지역을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상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것에 대해 대통령에게 상의를 드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는 전날 국회를 찾아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를 잇달아 만나 대구·경북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정 총리는 "대구에서 첫 환자가 발생한 지 3주가 넘어가면서 대구와 경북의 신규 확진자는 크게 감소하고 있고, 생활치료센터와 병상이 빠르게 확충돼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며 "대기하는 분들은 대폭 줄었고 완치자들이 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가장 급했던 순간이 지나가면서 대구·경북 시민들의 상처가 드러나고 있다"며 "대구·경북 시민들은 일상을 잃어버리고 생활에 큰 타격을 입었다"고 지적하며 특별재난지역 선포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정 총리는 최근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서는 "한시도 긴장을 놓을 수 없고, 앞으로 방역수위를 더욱 높이고 철저하고 꼼꼼하게, 선제적으로 대처해 나가야 하겠다"며 "대구에서의 경험이 이 전투에서 우리의 소중한 무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코로나19와의 전투는 대구·경북을 넘어 전국, 나아가 전 세계적 싸움이 되고 있다"며 "신천지 사태나 서울 콜센터 사례와 같은 집단 감염은 전국 어디서든 발생할 수 있고, 세계적 대유행은 국외로부터의 신규유입도 만만치 않은 위험요소가 될 수 있음을 경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아울러 "최근 20여명의 정부세종청사 공무원이 확진자로 밝혀지면서 정부 기능이 영향을 받지는 않을지 국민들이 많이 우려하고 있다"며 "오늘은 정부기관이 밀집된 세종과 대전 등 충청권의 방역상황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