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여정 '비난 담화' 다음 날, 김 위원장 '친서'에 다양한 해석

입력 2020-03-06 07:44 수정 2020-03-06 14: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제(4일)는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청와대에 대한 강한 비난을 했었는데 어제는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문재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내면서 지금 또 여러 해석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말했던 게 보건분야 협력이었고 남북간 협력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윤도한/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김정은 위원장은 친서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는 우리 국민에게 반드시 이겨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또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건강을 걱정하며 마음뿐일 수밖에 없는 상황에 안타까움을 표시하고 응원했다고도 밝혔습니다.

이 같은 메시지는 문 대통령에 대한 우의와 신뢰의 표시란 게 청와대의 해석입니다.

친서엔 또 "남녘 동포들의 소중한 건강이 지켜지길 빌겠다"는 표현도 담긴 걸로 전해졌습니다.

현재 한반도 정세에 대한 소회와 입장도 들어 있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하지만 친서가 전달된 건 김 위원장의 동생 김여정 제1부부장이 담화를 낸 바로 다음 날입니다.

김 부부장은 북한의 발사체에 대해 우리 정부가 유감을 표시하자 이를 "저능한 사고" 같은 표현을 써가며 맹비난했습니다.

이에 따라 서한으로 북한이 남한에 대해 사안별로 분리해 대응하겠단 뜻을 명확히 했단 분석이 나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3·1절 기념사를 통해 보건분야 협력을 제안한 바 있습니다.

[감염병 확산에 남북이 함께 대응하고 공동으로 대처할 때 우리 겨레의 삶이 보다 안전해질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 감사의 뜻을 담아 답장을 보냈다고 청와대는 덧붙였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신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