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Talk쏘는 정치] 현장 목소리 무시하다…달 탐사 사업 '표류'

입력 2019-11-18 19:08 수정 2019-11-19 13: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강지영 아나운서]

안녕하세요. 톡쏘는 정치 강지영입니다. 올해가 인류 최초로 달을 디딘지 꼭 50년이 됐다고 합니다. 지난 7월 닐 암스트롱의 우주복을 복원하는등 각종 기념행사가 열렸는데요. 당시 달 착륙에 성공하기까지의 영상도 공개됐습니다.

지금 보시는 화면은 실제 달착륙 과정을 담은 영상입니다. 1969년 7월 인류 최초로 달 탐사를 위해 아폴로 11호가 이륙하는 장면이 대중에게 공개됐는데요. 이 장면은  아폴로 11호 안에서 우주인들이 찍은 겁니다. 분화구 같은 달 표면도 보이시죠. 그리고 저 유명한 장면, 달에 성조기를 꽂은 그 사진이 이렇게 해서 나온 겁니다.

이후 달 탐사는 미국이 주도하게 됐습니다. 하지만 아폴로 17호를 끝으로 더 이상 달 탐사작업이 추진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최근 중국이 창어 4호를 발사해 지난 1월 인류 최초로 달 뒷면에 착륙하는데 성공했는데요. 이에 자극받은 미국도 이른바 아르테미스 계획을 발표해 2024년까지 여성 우주비행사를 최초로 달에 보내고 2028년까지 달에 지속가능한 유인기지를 건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우리나라 역시 노무현 전 대통령 때부터 달 궤도선 사업을 장기과제로 추진했습니다. 2007년 노무현 정부는 2020년에 달 궤도선을, 2025년에 달 착륙선을 발사한다는 계획을 마련했는데요. 2013년 박근혜 정부는 이 계획을 각각 2017년, 2020년으로 앞당겼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대선후보 시절 토론회에서 이렇게 말했죠.

[박근혜/당시 새누리당 대선후보 (2012년 12월 16일) : 지금 2025년까지 달에 착륙선을 보내는 계획이 있는데 저는 그것을 2020년까지 앞당기려고 합니다. 만약에 이 계획이 성공하게 되면 2020년에 달에 태극기가 펄럭이게 될 것입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공약대로 달 착륙 계획을 서둘렀는데요. 당시 과학기술도 정치적으로 이용한다는 비판이 제기됐었습니다. 하지만 박근혜 정부 이 계획을 수정할 수밖에 없었는데요. 2017년 달 궤도선 발사, 2020년 달 착륙선 발사로 늦췄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달 궤도선은 2020년 12월, 달 착륙은 2030년 이내로 일정을 변경했는데요. 기술적 문제로 다시 달 궤도선 발사를 19개월 후인 2022년으로 미뤘습니다.

쉽게 설명하자면 달 궤도선은 달의 표면을 관측하는 것이 주 임무인데요. 따라서 달을 찍을 수 있는 카메라, 달 자기장 측정기, 우주 인터넷 시험장비등 모두 6개의 장비를 실어야 합니다. 처음 계획은 총중량을 550KG 이하로 하려고 했는데요. 나중에 678kg 이하로 수정했던 겁니다.

중량이 증가하니 임무 궤도도 변경될 수밖에 없겠죠. 원래는 달 100km 상공을 원형 궤도로 돌려고 했는데 이렇게 하면 연료가 많이 들기 때문에 타원궤도로 바꾸기로 했습니다. 또 문제는 나사가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한 겁니다. 애초부터 연구진의 목소리를 반영하지 않고 무리하게 중량을 줄이겠다고 한 것이 문제가 됐습니다.

[신명호/항공우주연구원 노조위원장 (정치부회의와 통화) : 그때 박근혜 정부에서 선언을 했었잖아요. 그때 한국형 발사체를 이용해서 보내려고 할 때 보낼 수 있는 맥시멈이 550kg였어요. 더 크면 더 무거우면 못 보내는 거예요. 그게 그냥 계속 제약조건으로 내려온 거죠. 2017년에 9월인가 그즈음 해서 우주위원회가 열리고 일정, 예산 이런 것들을 재검토하는 시점이 있었거든요. 현장에선 안 된다, 못 한다고 제발 좀 중량 제대로 검토하고 중량 증가 인정하고 설계를 어떻게 바꿔야 될지… 그때 확실히 했으면 벌써 (작업이) 끝났죠.]

이런 논란에 대해서 최기영 과기부 장관은 "지난달 주무 연구기관인 항공우주연구원과 나사가 기술대면회의를 진행했으며 오는 19~21일에도 2차 기술대면회의를 진행할 것"이라면서 "연구자 의견을 존중하는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할 것이며 이에 대해서는 나사 측도 동의하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향후 사업 진행상황 지켜봐야겠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