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 '여권인사 동양대 총장 통화' 논란에 "유시민 당원 아냐"

입력 2019-09-05 13:30

이인영 "본인이 정치 안 한다고 했는데 여권인사?…최 총장 말만 갖고 판단할 수 없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이인영 "본인이 정치 안 한다고 했는데 여권인사?…최 총장 말만 갖고 판단할 수 없어"

민주, '여권인사 동양대 총장 통화' 논란에 "유시민 당원 아냐"

더불어민주당은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진위 논란과 관련해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직접 전화를 한 사실에 대해 "유 이사장은 당원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한 신문은 최 총장의 말을 인용해 여권 핵심 인사 A씨와 민주당 의원 B씨가 최 총장에게 각각 전화해 논란 무마를 위해 도와달라는 취지로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 신문은 "(A 씨가) 시나리오를 하나 보여드릴게"라며 "총장의 권한으로 표창장에 총장 직인을 찍을 수 있는 권한을 정 교수에게 정식으로 위임했다고 해 달라는 제안을 했다"고 전했다.

최 총장과 통화한 인사는 유 이사장과 김두관 민주당 의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유 이사장을 여권 인사로 이야기하는 것은 어떤 의미인가"라며 "본인이 지금 정치를 안 한다고 하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 (정치의) 연장 선상에서 한 것이 아니라고 하지 않나"라며 "그건 조금 냉정하게 다시 이야기하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이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사실관계 취재차 전화했다'고 설명한 데 대해선 "본인이 이야기한 그대로, 우선 확인을 한 것"이라며 "그것을 어떻게 다르게 봐야 하느냐"고 했다.

이어 "유 이사장은 본인이 전화한 내용과 언론에 보도된 내용이 다르다고 지금 (이야기) 하고 있는 것"이라며 "최 총장의 말만 갖고 우리가 판단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김 의원의 연루 의혹에 대해서도 "우리 당 의원 누가 관계됐는지, 그 사람이 어떤 차원에서 통화했는지를 확인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사실로 확인되면 조치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확인하고 할 일"이라고만 했다.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기사에) 왜 유시민을 핵심 인사라고 했을까"라며 "여권 인사는 맞고, 당원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의원이 거론된 것에 대해선 "(김 의원이 최 총장과) 통화한 것만 맞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