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슈퍼밴드' 대망의 결승전…"문자투표 잘 부탁드려요"

입력 2019-07-09 09:40

#루시 #호피폴라 #퍼플레인 #모네 '떨리는 각오'
파이널 무대, 7월 12일 (금) 밤 9시 생방송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루시 #호피폴라 #퍼플레인 #모네 '떨리는 각오'
파이널 무대, 7월 12일 (금) 밤 9시 생방송

'슈퍼밴드' 대망의 결승전…"문자투표 잘 부탁드려요"

JTBC '슈퍼밴드'에서 대망의 생방송 파이널(결승전)에 진출한 루시, 호피폴라, 퍼플레인, 모네 4개 팀이 "문자투표 잘 부탁드린다"고 떨리는 각오를 전했다.

글로벌 밴드 결성 프로젝트 '슈퍼밴드'는 본선 1~4라운드와 결선 1~2차전을 거쳐 파이널 무대에 진출할 4팀을 가렸다. 이 4팀 중 생방송 파이널 무대에서 가장 많은 총점을 얻는 팀이 '초대 슈퍼밴드'로 탄생하게 된다.
파이널 무대에서의 총점에는 현재 JTBC '슈퍼밴드' 공식 홈페이지와 플로에서 진행 중인 온라인 사전 투표 점수와 생방송 때 실시될 대국민 문자투표 점수가 합산된다.

'루시'의 프런트맨 이주혁은 "루시는 내가 정말 원했던 분들과 함께 하는 팀"이라며 "결승전이 끝나고 나서도 '루시는 정말 그들만의 색이 있는 음악을 한다'는 말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멤버들과 함께 무대 준비를 하며 이태원에서 밥도 먹고 소품도 사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무대 뒤편 이야기도 살짝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호피폴라'를 이끄는 아일은 "드디어 대망의 결승전을 앞두게 됐다. 부디 많은 문자투표 부탁드린다"며 시청자들에게 당부한 데 이어, "사실 '슈퍼밴드'는 끝나지만, 저희 참가자들의 음악은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이니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퍼플레인'의 양지완 역시 "프로그램 이후에도 저희가 어떤 활동을 할 지 기대해 주시면 좋겠다. 사실 록 음악 외에도 항상 다양하고 새로운 것들이 하고 싶고, 잘 할 수 있는 자신감도 있다"고 전했다. 그는 "마지막까지 여러분이 이 음악을 통해 위로를 받고 기뻐하실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모네'의 프런트맨 자이로는 "정말 잘 해서 모든 무대가 끝나고 '우승 축하드려요'라는 말을 듣고 싶다"며 "따뜻한 격려와 응원을 지금까지 아낌없이 보내 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앞으로도 저희는 좋은 모습과 음악으로 자주 인사 드리겠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루시, 호피폴라, 퍼플레인, 모네가 '제1대 슈퍼밴드'의 자리를 놓고 겨룰 JTBC '슈퍼밴드' 파이널 무대는 7월 12일 밤 9시 생방송된다.

(사진 : JTBC 슈퍼밴드)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