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관영 "대표직 던지는건 책임있는 자세 아니다"…사퇴론 일축

입력 2019-05-07 10:41

"계파 이기주의에 눈이 멀어 분란…해당 행위"
"연대·통합 없이 바른미래당 이름으로 총선출마 의사표시하면 그만둘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계파 이기주의에 눈이 멀어 분란…해당 행위"
"연대·통합 없이 바른미래당 이름으로 총선출마 의사표시하면 그만둘 것"

김관영 "대표직 던지는건 책임있는 자세 아니다"…사퇴론 일축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7일 당내 의원들의 사퇴요구에 대해 "지금 상황을 견디기 힘들다고 원내대표직을 던지는 것은 정치인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계파 이기주의에 눈이 멀어 분란을 일으키는 사람들 때문에 당이 연일 시끄럽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계파정치가 당을 흔들고 있다. 이는 창당 정신에 반대되는 해당 행위"라며 "원내대표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는데 사퇴를 요구하며 몰아내려는 것은 김관영을 몰아내고 당권을 확보하겠다는 집착으로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유승민 의원 등 당을 흔드는 분들에게 묻겠다. 다음 총선에서 기호 3번을 달 것인가, 2번과 함께 할 것인가, 아니면 아예 2번으로 나갈 것인가"라며 "자유한국당과의 통합·연대를 감안하거나 눈치 보는 상황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현재의 의석분포로 총선이 치러질 경우 바른미래당은 '기호 3번'을, 한국당은 '기호 2번'을 받는다.

그러면서 "보수를 빙자한 반개혁세력이 여론조사에서 수치를 더 받는다고 해서 그쪽으로 눈을 돌리는 건 창당 정신을 망각하는 기회주의적인 해당 행위"라며 "지금 할 것은 창당 정신에 입각해 바른미래당에 뼈를 묻겠다는 선언을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권은희 의원 등 여성 의원 4명이 사퇴를 촉구한 데 대해 "모두가 바른미래당 이름으로 기호 3번을 달고 한국당·더불어민주당과의 연대·통합 없이 당당히 총선에 나가서 심판을 받겠다는 의사표시를 한다면 저는 즉시 관두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저의 존재가 내년 총선에서 바른미래당 이름으로 기호 3번을 달고 선거에 임하는데 있어서 장애가 된다면 언제든지 관두겠다"며 "그러나 지금은 그 과정을 볼 때 매우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