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채팅앱 '조건 만남'으로 모텔 유인…금품 갈취한 10대들

입력 2019-02-14 21:10 수정 2019-02-14 23: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채팅 앱으로 성인 남자를 유인한 뒤 집단으로 협박을 하고 돈을 빼앗은 10대들이 잇따라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지난 달에도 비슷한 범죄가 있었는데, 성매매를 시도한 남성들이 쉽게 신고하지 못하는 점을 노려 이같은 범행을 벌였습니다.

조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10대 남성 3명이 급하게 뛰어갑니다.

다른 남성의 돈을 빼앗아 달아난 것입니다.

돈을 뺏긴 40대가 10대들을 뒤쫓다가 결국 포기합니다.

15살 김 모 양과 이 모 군 등 일당은 채팅 앱으로 이른바 '조건 만남'을 하자며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김 양은 이 곳 모텔촌에서 만남을 약속했습니다.

남성이 나타나자 5명이 한꺼번에 달려들어 현금 60만 원을 빼앗은 뒤 도주했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일부가 현장에서 붙잡혔고, 김 양 등은 잠시 뒤 자수했습니다.

지난달 27일에는 13살 안 모 군 등 7명이 비슷한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이들도 모텔방에서 37살 손 모 씨 등 2명의 금품을 빼앗은 뒤 주먹으로 때리고 흉기로 위협도 했습니다.

청소년들은 남성들이 성 매수를 시도한 만큼 협박 등을 당해도 쉽게 신고하지 못한다는 점을 노렸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본인 인증을 안 해도 되고, 사용 기록도 남지 않는 채팅 앱을 사용해 감시망을 피했다고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