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신년 기자회견서 '고용·혁신성장' 강조…각계 반응은?

입력 2019-01-11 08: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10일) 신년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올해 가장 역점을 두고 추진할 국정 과제로 고용 문제 해결과 이를 위한 혁신성장을 제시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번 중국 방문에 대해서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가까워진 것을 보여주는 징후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최근 다시 악화되고 있는 한·일 관계에 대해서는 일본 지도자들의 정치 쟁점화를 지적하며 단호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어제 기자회견의 주요 내용과 정치권 그리고 일본의 반응을 취재 기자와 살펴 보겠습니다.

안태훈 기자, 먼저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문 대통령 '신뢰'의 문제라고 말했죠?

[기자]

비핵화 협상을 진전시키기 위한 몇가지 안을 제시하면서 JTBC 청와대 출입기자가 질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처음에는 기자가 제시한 방법으로 설득하고 중재하겠다라면서 웃으면서 답했습니다. 직접 언급하는 것을 피한 것입니다.

이에 기자가 재차 질문하니까  북·미 양국은 이미 해법을 알고 있을 것이라면서 결국은 오랜 기간 누적된 '불신' 때문에 교착상태에 빠져 있다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곧 이뤄진다면 의견접근이 있었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앵커]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과감한 조치, 그리고 이에 대한 미국의 상응 조치 필요성을 언급하기도 하지 않았습니까? 일반론으로 봐야 할까요?

[기자]

최근 2차 북·미 정상회담이 가시화되고 있기 때문에 그냥 일반론이라기보다는 뭔가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지는 것을 암시한 것으로도 풀이됩니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은 시진핑 주석과 최근 방중에서 만나 "북·미 정상회담에서 성과를 거두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고, 시진핑 주석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하겠다"라고 언급했습니다.

북·미회담과 관련한 긍정적인 신호로 볼 수 있는 대목이기도 합니다.

[앵커]

악화된 고용 지표 등, 경제와 관련된 질문들도 많이 있었죠?

[기자]

네, 특히 온라인에서 많이 회자된 질문이 있었는데, 먼저 보시겠습니다.

[김예령/경기방송 기자 : 현 정책에 대해서 기조를 바꾸시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시려는 그런 이유에 대해서도 알고 싶고요.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단도직입적으로 묻겠습니다.]

경제 상황이 계속 좋지 못한데, 정책이 옳다고 적절한가…하는 지적입니다. 문 대통령은 바꾸지 않겠다고 거듭 말했습니다. 들어보시죠.

[필요한 보완들은 얼마든지 해야 하겠지만 오히려 정책 기조는 계속 유지될 필요가 있다는 말씀은 이미 충분히 드렸기 때문에 새로운 답이 필요할 것 같지는 않습니다.]

정 반대 질문으로 보이는 노동정책 후퇴를 묻는 기자도 있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역시 동의할 수 없다고 했습니다.

노동조건 향상을 사회가 받아들일 수 있는지, 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종합적으로 살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앵커]

이번에는 정치권의 반응을 좀 살펴보죠. 예상대로 야당은 비판적인 논평을 냈죠?

[기자]

네, 자유한국당의 평가는 싸늘했습니다.

엄중한 민심과 동떨어진 자화자찬이다…라거나 사람 중심 경제가 아니라, 사람 잡는 경제라고 혹평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누구도 포용하지 못한 경제정책을 바꾸지 않는 대통령의 아집이 두렵다"라고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최근 한·일 관계가 다시 악화되고 있는데, 이에 대한 대응책을 묻는 일본 특파원의 질문도 있었죠?

[기자]

강제 징용 관련 최근 판결과 압류 승인 등 일본 정부가 민감해하는 걸 물었는데요.

문 대통령은 단호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이것은 한국 정부가 만들어낸 문제들이 아닙니다. 과거 불행했던 오랜 역사 때문에 만들어지고 있는 문제입니다. 저는 일본 정부가 그에 대해서 조금 더 겸허한 입장을 가져야 한다고 봅니다.]

그러면서 일본 정치 지도자들이 이 문제를 정치 쟁점화하는 것은 현명한 방법이 아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최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등의 정치 공세적인 발언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앵커]

어제 신년 기자회견 이후에 일본 측의 반응이 나온 것이 있습니까?

[기자]

네, 공식 입장은 아닙니다만, 일본 언론을 통해서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 외무성의 한 간부는 일본 측이 문제를 확산시키는 게 아니라 해결 끝난 일을 다시 문제 삼는 것은 한국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일본의 여권 인사는  "한국이 국제법을 위반한 상황에서 할 수 있는 발언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어 유감"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