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트럼프 "부자 나라에 보조금 문제"…'방위비 분담금' 압박

입력 2018-12-27 07: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부유한 동맹국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것은 문제라는 얘기를 계속 하고 있습니다. 우리를 콕 찍어 말하지는 않았지만, 미국 측과 지금 방위비 분담금을 놓고 협상을 하고 있고, 우리 정부에 대한 압박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먼저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크리스마스를 맞아 해외 파병 장병들과 화상통화를 하던 트럼프 대통령은 다시 방위비 얘기를 꺼냈습니다.

"우리가 불이익을 보면서 부자 나라들에 보조금을 지급하기를 원치 않는다"고 했습니다.

"아무도 이런 질문을 던지지 않았다"며 "그래서 나는 다른 대통령들과 좀 다르다"고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에서도 방위비 문제를 강하게 지적했습니다.

미국은 매우 부유한 동맹국에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는데, 매티스 장관은 이것을 문제로 보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

매티스의 조기 경질을 정당화하면서 미국이 더이상 불이익을 감수하지 않겠다는 점을 강조한 것입니다.

동맹국에 미군 주둔 문제를 비용의 관점에서 접근해온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견제장치가 사라진 구도입니다.

뉴욕타임스는 "1월부터 보잉사 출신의 패트릭 섀너핸 부장관이 국방장관을 대행하며 국방부를 더욱 회사처럼 이끌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트럼프의 '미국 우선주의'가 새해부터 본격화할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방위비 문제를 주한미군 문제나 자동차 관세 등 무역이슈로까지 전선을 확장시킬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