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KAL기 폭파' 피해 유족들, '항공기 잔해' 추정 부품 공개

입력 2018-11-29 21:27 수정 2018-11-29 23:29

31년 전 김현희 소행으로 결론 내렸던 'KAL기 폭파'
피해자 가족, 전두환 자택 앞 시위…"대통령 선거에 사건 이용"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31년 전 김현희 소행으로 결론 내렸던 'KAL기 폭파'
피해자 가족, 전두환 자택 앞 시위…"대통령 선거에 사건 이용"

[앵커]

31년 전 오늘(29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서울로 출발한 대한항공 여객기가 폭파됐죠. 당국의 조사에서는 북한 공작원이라는 김현희의 소행으로 결론났지만, 가족들은 아직도 의구심과 눈물을 거두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김현희는 그 당시 대선 며칠 전에 우리나라로 오면서, 그 당시 선거에도 막대한 영향을 끼쳤다라는 것이 정설로 알려져있습니다. 오늘 피해자 가족들이 당시 대통령이던 전두환씨 집앞에 모여 항의 집회를 했는데, KAL 858기의 부품으로 추정되는 잔해를 공개했습니다.

먼저 연지환 기자 리포트를 보시고, 비행기 잔해와 관련한 내용을 직접 취재한 JTBC 이규연 탐사기획국장이 스튜디오에 나오겠습니다. 특히, 그냥 나오는 것이 아니고 오늘 가족들이 공개한 바로 그 비행기 부품 잔해를 가지고 나오겠습니다. 그 내용은, 이 잔해 부품은 우리 스포트라이트팀이 직접 현지에서 발견한 것이기도 합니다.

우선 연지환 기자의 보도부터 보시겠습니다.
 

[기자]

실종자들의 이름이 적힌 현수막이 펼쳐지자 주변에서 눈물이 터져나옵니다.

1987년 대한항공 여객기 폭파 사건의 피해자 가족들이 서울 연희동 전두환씨 집 앞에 모였습니다.

[재조사를 즉각 실시하라! 실시하라!]

전씨 집 앞에서 추모제가 열린 것은 사건 발생 이후 이번이 처음입니다.

[임옥순/실종자 가족 : 70세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명명백백히 밝혀지는 것을 보지 못한 채 남편 곁으로 가면 남편을 어떻게 볼 수 있을까.]

승객 115명을 태운 여객기가 미얀마 상공에서 폭발한 사건은 북한 공작원으로 지목된 김현희가 붙잡히면서 테러로 결론났습니다.

하지만 가족들은 전두환씨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안보 불안감 등을 부추기기 위해 사건을 이용했다며 진상 규명을 요구해왔습니다.

특히 오늘 추모제에서는 사고 지역에서 발견된 KAL기 잔해로 추정되는 부품도 공개됐습니다.

비행기의 착륙 바퀴 부품으로 추정됩니다.

이 부품 위에 헌화한 가족들은 전씨에게 항의서 전달을 시도하다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