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다이옥신 오염' 부평 캠프마켓 토양정화 민관협의회 구성

입력 2018-10-24 11:21

위원 10명 우선 위촉…토양, 유아용 놀이터 흙 수준으로 정화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위원 10명 우선 위촉…토양, 유아용 놀이터 흙 수준으로 정화

국방부 주한미군기지이전사업단은 24일 인천 부평 미군기지 '캠프마켓' 토양 오염 정화를 협의할 민관협의회(이하 캠프마켓 민관협의회) 출범식과 함께 위원들을 위촉했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환경전문가 4명, 지역주민 대표 2명, 지방자치단체와 정부 인사 각 2명 등 위원 10명으로 짜였다. 차후 환경전문가 1명과 시민참여위원회 대표 2명이 추가로 위촉될 예정이다.

캠프마켓은 우리나라에서 다이옥신류 등 복합오염 토양 정화작업이 처음으로 시행되는 곳이다. 국방부는 정화작업을 안전하고 투명하게 진행하고, 지역주민과 소통 강화를 위해 민관협의회를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부평 캠프마켓은 작년 환경부 조사 결과, 33개 조사지점 중 7개 지점의 토양 시료에서 기준치 이상의 다이옥신류가 검출돼 반환에 앞서 토양정화를 해야 한다.

국방부·환경부·인천시 등은 그동안 수차례 시민참여위원회, 주민공청회, 해외 사례조사 등을 거쳐 기지 내에서 '열탈착' 정화방식을 시행하기로 했다. 정화 기준은 100pg(피코그램· 1조분의 1g) 미만 수준이다. 100pg은 독일 등 유럽에서 유아용 놀이터 흙에 적용하는 기준이다.

행사는 민관협의회 위원 위촉장 수여, 민관협의회 운영 지침 의결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국방부는 캠프마켓 정화를 위한 기본 설계 등 진행 경과를 설명한다.

국방부는 "지금 정화 비용·기간·방법 등을 구체화하고자 기본설계를 진행 중이며, 이를 바탕으로 향후 상세 설계와 본격적인 정화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캠프마켓 민관협의회는 분기 1회 정례 회의와 수시 회의를 열어 정화 설비 설치와 정화작업 모니터링, 결과 검증 등을 논의한다.

김유근 주한미군기지이전사업단장은 "캠프마켓 정화는 부평지역 주민들의 삶과 밀접하게 관련된 문제"라며 "민관협의회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지역주민들이 안심하도록 깨끗하게 정화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