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 "심재철 6억도 따져야"…검증 공방, 국회 특활비로

입력 2018-10-02 07:21 수정 2018-10-02 10: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심재철 의원의 국회 부의장 시절 특수 활동비 6억원도 따져봐야 한다" 이같은 주장이 더불어민주당에서 나왔습니다. 청와대 업무 추진비 사용을 비판하는 잣대 만큼이나 엄격하게 '심 의원의 특활비 씀씀이도 공개적으로 검증받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심 의원은 특활비를 부적절하게 사용한 적이 없고, 여당이 말한 액수도 크게 부풀려졌다고 반박했습니다.

임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심재철 의원이 국회 부의장시절 6억원을 받아갔다며 이를 "청와대에 들이대는 잣대로 스스로 검증할 의지는 없느냐"고 앞서 페이스북에 적었습니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청와대 업무추진비보다 부의장실 특수활동비 사용이 더 부적절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심 의원은 자신의 특활비는 여당이 언급한 6억 원의 절반에도 못 미칠뿐 아니라, 부적절하게 사용한 적도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또 국회 특활비는 청와대 업무추진비와는 별개의 문제라고 했습니다.

[심재철/자유한국당 의원 : 뻥튀기를 가지고 마치 대단한 범법자인 양 몰아붙이는데…저는 제가 받은 급여를 가지고 정당하게 활용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 청와대는 자기 돈이 아니고 국민 세금인 공금으로…]

심 의원은 특활비 검증을 받겠다고는 했지만, 지금 당장 사용 내역을 공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입니다.

심 의원실 관계자는 국회 사무처가 의장단과 상임위원장 특활비를 관리하는 만큼, 국회 차원에서 이를 공개하지 않으면 "개인적으로 내역을 공개할 방법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