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송영무 "기무사, 문건 작성해서는 안 될 부대…기무사 개혁"

입력 2018-07-20 16:09

류경식당 탈북 정보사 개입 질문엔 "공개석상 답변 난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류경식당 탈북 정보사 개입 질문엔 "공개석상 답변 난처"

송영무 "기무사, 문건 작성해서는 안 될 부대…기무사 개혁"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20일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검토 문건'과 관련해 "문건을 작성해서는 안 될 부대가 왜 문건을 작성했는지에 포커스를 두고 근본적으로 기무사를 개혁하겠다"고 밝혔다.

송 장관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이런 문건이 있다는 것 자체가 심각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송 장관은 '쿠데타를 기도한 문건이냐'는 질의에는 "모든 것은 특별수사단이 밝힐 것"이라며 "지금 답변을 할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계엄선포와 동시에 언론을 사전에 검열해 보도통제를 구체적으로 계획하고 있었다는 계엄 문건에 대해 "위법"이라고 밝혔다.

국방부 직할 정보사령부가 북한 류경식당 종업원의 집단 탈북에 개입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종업원들이) 자유의사에 따라 한국에 들어왔다는 게 정부의 공식 입장"이라고 말했다.

정보사 개입 여부를 묻는 질의에는 "공개적인 석상에 대답하기 난처하다"며 "사실을 적나라하게 조사하고, 조사가 끝나면 보고하겠다. 숨길 일이 아니기 때문에 정확한 사실을 밝히겠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