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삼성 노조와해 자문' 전 보좌관 구속…법원 "혐의 소명"

입력 2018-06-27 07:23 수정 2018-06-27 07: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삼성전자로부터 10억 원이 넘는 자문료를 받아 챙기면서 노조 파괴 전략을 수립해준 전 노동부 장관 정책 보좌관이 구속됐습니다. 정치권과 민주노총의 동향이나 내부 정보를 수집해서 삼성 측에 전달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박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삼성전자 노무 분야 자문위원을 지낸 송모씨가 오늘(27일) 새벽 구속됐습니다.

송씨는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4년 김대환 당시 노동부 장관의 정책보좌관을 지냈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송씨의 노조법 위반 혐의와 관련해 "혐의 대부분이 소명됐고 증거 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송씨는 2014년부터 삼성전자와 매년 3억원 상당의 노무 관련 자문 계약을 맺었습니다.

검찰은 송씨가 삼성전자서비스의 노조원 숫자를 줄이는, 이른바 '그린화' 공작의 구체적 계획을 짜 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노조 주동자의 재취업 방해나 노조원 차별을 통한 '노노 갈등' 유발 등 노조 와해 전략 대부분을 송씨가 조언했던 겁니다.

이 대가로 송씨는 삼성전자로부터 최근까지 10억원 이상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송씨가 민주당이나 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의 내부 정보를 수집해 노조 파괴 전략을 수립하는 데 활용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송씨는 또 노동계 정보 업무를 담당한 경찰 간부에게 삼성의 뇌물 수천만원을 대신 전달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송씨에 대한 수사에서 삼성의 전방위적 로비 여부가 드러날지 주목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