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진유출사이트와 결탁의혹' 디지털장의업체 대표 "사실무근"

입력 2018-05-26 17:00

"양예원씨-A실장 카톡내용 직접 복구"…경찰 "카톡 공개는 2차 가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양예원씨-A실장 카톡내용 직접 복구"…경찰 "카톡 공개는 2차 가해"

'사진유출사이트와 결탁의혹' 디지털장의업체 대표 "사실무근"

유튜버 양예원 씨의 노출 사진이 올라온 음란사이트와 결탁해 이 사이트의 사진 삭제를 전담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인터넷 기록 삭제업체 대표가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그는 양씨 역시 피해자라며 지금은 남녀 성 대결이 아닌 사진 유출범을 찾는 데 주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디지털장의업체 이지컴즈의 박형진(36) 대표는 26일 오후 참고인 자격으로 서울 마포경찰서에 출석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내가 Y음란사이트와 결탁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애초 경찰은 비공개로 박 대표를 조사할 계획이었지만, 대표 본인이 직접 기자들에게 할 말이 있다며 공개를 요청했다.

박 대표는 다소 긴장한 표정이었지만, 준비해온 발언을 차분하게 풀어나갔다. 얼굴이나 실명을 공개해도 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잘못한 게 없는 데다 피해자를 살리는 일이기 때문에 공개해도 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비공개 촬영회에서 촬영한 음란 사진을 올리는 Y음란사이트와 결탁해 양씨 등 사진유출 피해자로부터 돈을 받은 뒤에야 사진을 삭제할 수 있도록 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에 대해 박 대표는 "결탁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혹자는 카르텔이라고까지 하던데 피해자의 고통을 알면 절대 그럴 수 없다"고 반박했다.

박 대표는 양씨의 사진을 촬영한 스튜디오의 A실장과는 3월 해당 스튜디오에서 사진을 찍은 다른 여성이 자신의 업체에 사진 삭제를 의뢰해오면서 처음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여성 사진은 A실장이 비용을 부담해 삭제해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후 A실장의 스튜디오에서 촬영했다가 사진이 유출됐다는 피해자가 추가로 나왔는데 이들에 대해서는 내가 무료로 사진을 삭제해줬다"며 "직접 Y음란사이트의 운영자 메신저 아이디까지 알아내 '피해자가 많이 힘들어한다'며 삭제를 설득하기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전날 공개된 A실장과 양씨의 카카오톡(카톡) 메신저 대화 내용에 관해서는 본인이 직접 복구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A실장과는 3번 정도 만났는데 너무 억울하다고 하더라"며 "그래서 주장만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겠기에 증거를 찾아내고자 실장에게 3년 전 양 씨와 대화를 나눌 때 사용한 폰을 달라고 해 직접 카톡 내용을 복구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표는 "카톡 내용이 알려진 사실과는 너무 상반돼 파장이 클 것 같아 공개하기까지 다소 망설였다"며 "하지만 실장이 억울함을 호소하기에 팩트 체크를 하기 위해 카톡 대화를 되살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양씨 또한 피해자이고, 정말 중요한 것은 사진 유출범을 잡는 것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는 점"이라며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전날 일부 언론은 A실장의 협박으로 강제로 촬영이 강행됐다는 양씨의 주장과 배치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내용을 담은 양씨와 A 실장 간 카톡 대화를 보도했다.

이 카톡 내용이 공개되면서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인 과정에서 피해자들이 2차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대화 내용을 피의자 측에서 아직 제출하지 않았다"며 "제출됐다면 경찰이 가진 자료와 대조해 수사하겠지만 당장 진위를 알 수 없고, 이런 내용이 공개돼 심각한 2차 피해를 일으켰다고 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